이철성 (1958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철성
李哲聖
Lee Chul-sung 이철성 (Korea CostaRica Summit 한국-코스타리카 정상회담 30238855406 beb671790a k).jpg
대한민국의 제20대 경찰청장
임기 2016년 8월 24일 ~ 2018년 6월 30일
대통령 박근혜 (2013년 ~ 2017년)
문재인 (2017년 ~ 2022년)
총리 황교안
이낙연
전임 강신명
후임 민갑룡(내정자)
대한민국의 제32대 경찰청 차장
임기 2015년 12월 24일 ~ 2016년 8월 23일
전임 이상원
후임 김귀찬
대한민국의 제25대 경남지방경찰청장
임기 2013년 12월 24일 ~ 2014년 8월 31일
전임 김종양
후임 백승엽
신상정보
출생일 1958년 6월 21일(1958-06-21) (60세)
출생지 대한민국 경기도 수원
정당 무소속
웹사이트 경찰청장 홈페이지

이철성(李哲聖, 1958년 6월 21일 ~ )은 대한민국의 제20대 경찰청장이다.[1] 경찰 역사상 최초로 11계급을 모두 거친 경찰청장이다.

생애[편집]

1958년 6월 21일 경기도 수원시에서 태어났다. 1982년 경찰순경공채시험을 최종합격하며 순경으로 경찰에 입문하였고, 1989년 경찰간부후보생 37기 경위로 임용되었다.

2016년 7월 28일 경찰청장으로 지명되어,[2][3] 같은해 8월 24일 취임하였다. 박근혜 정부 관료임에도 불구하고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계속 경찰청장을 맡았으나, 2018년 6월 후임자가 정해졌고 이 청장은 정년퇴임하였다.[4]

학력[편집]

경력[편집]

진급[편집]

  • 1982년 : 순경 임용
  • 1985년 : 경장 승진
  • 1987년 : 경사 승진
  • 1989년 : 경위 임관
  • 2004년 : 총경 승진
  • 2010년 : 경무관 승진
  • 2012년 : 치안감 승진
  • 2015년 : 치안정감 승진
  • 2016년 : 치안총감 승진

논란[편집]

취임 전 인사청문회에서 1993년 음주운전 사고로 질책을 받았으며, 특히 사고 당시 경찰 신분을 밝히지 않고 처벌을 피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을 빚었다. 내정 이후에는 박근혜 대통령 5촌 조카 살인사건 의혹에도 불구하고 재조사는 없다고 밝혀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발생했다.[5][6]

2017년에는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이철성을 경찰청장에 인사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2017년 3월 현재 조사 중이며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와 관련해 "전혀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7]

각주[편집]

  1. 경찰청 (n.d.). “청장소개 - 프로필”. 《경찰청》. 2016년 11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 차윤주 (2016년 7월 28일). “[프로필]순경으로 입직, 경찰 총수 오른 이철성 차장”. 《뉴스1》. 2016년 11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3. 황정일; 곽재민 (2016년 7월 28일). “잎사귀 2개부터 왕무궁화 4개까지 34년…부인도 여경 출신”. 
  4. “새 경찰청장 후보에 민갑룡”. 2018년 6월 15일. 2018년 6월 16일에 확인함. 
  5. 임종명 (2016년 8월 24일). “논란 속 취임 이철성 경찰청장 "행동으로 마음의 빚 갚겠다". 《뉴시스》 (서울). 2016년 8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6. 뉴스1 (2016년 8월 24일). “취임사하는 이철성 경찰청장”. 《뉴스1》. 2016년 11월 2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7. 임기창 (2017년 2월 20일). “이철성 "'최순실이 경찰청장 인사청탁' 전혀 아는바 없다". 《연합뉴스》. 2017년 3월 10일에 확인함. 

참고 문헌[편집]

전임
강신명
제20대 경찰청장
2016년 8월 24일 ~ 2018년 6월 30일
후임
민갑룡(내정자)
전임
이상원
제32대 경찰청 차장
2015년 12월 23일 ~ 2016년 8월 23일
후임
김귀찬
전임
김종양
제25대 경남지방경찰청장
2013년 12월 24일 ~ 2014년 8월 31일
후임
백승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