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교승 (1878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교승(李敎承, 1878년 음력 7월 11일 ~ ?)은 대한제국의 관료이며, 일제 강점기의 경찰이다.

생애[편집]

10대 후반이던 1895년일본으로 유학을 떠나 도쿄에서 약 10년 동안 공부하였다. 1903년평양에서 일어학교 교사를 지냈고, 이듬해 러일 전쟁이 발발하자 일본군 통역으로 채용되었다.

1905년에 완전히 귀국한 뒤 경무청 순검으로 채용되면서 경찰 관료로 입문하였다. 러일 전쟁 때 일본군을 도운 공로를 인정받아 은사금을 받기도 하였으며, 감옥과 군대의 의약 부문에서 종사하였다. 1907년에 판임관 3등의 내부 주사로 임명되어 경무국 보안과에 발령받았다.

보안과 경찰로 근무하던 중 1910년한일 병합 조약이 체결되었다. 이교승은 조선총독부 소속으로 이동하여 경상북도 성주경찰서로 전임하였다. 1920년에는 경기도 경부보로 수원경찰서에서, 이듬해부터는 경부로 용인경찰서에서 근무하였다. 1922년까지 용인경찰서에서 재직한 기록이 있다.

2008년 민족문제연구소가 발표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경찰 부문에 포함되었다.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