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 (학교 폭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와이파이셔틀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셔틀(영어: Shuttle)은 학교 폭력의 일종으로, 가해 학생들의 강요에 의해 심부름을 하는 학생들을 총칭하는 대한민국신조어이다.

개요[편집]

셔틀은 학교 폭력의 일종으로, 가해 학생들의 강요에 의해 이나 담배등을 대신 사주는 심부름, 테더링[1], 대리 시험 등의 각종 심부름을 하는 일, 또는 그 행위를 하는 피해 학생을 뜻하는 대한민국신조어로, 2008년학교 폭력을 배경으로 탄생한 용어이다. 한때 "빵셔틀연합회"라는 사이트가 개설되었다가 문제가 커지자 폐쇄되기도 했다.[2] 한편 교육과학기술부경찰은 이 문제에 대해 피해 학생을 보호하고 가해 학생을 법적 절차에 따라 조치하도록 하는 지침을 마련했다.[3]

유래[편집]

셔틀은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스타크래프트의 가상의 종족인 프로토스의 병력 수송선인 "왕복선"의 영어 표기(Shuttle)에서 유래한것으로 알려졌다.[4] 또한 셔틀이 하는 일에 따라 이름이 조금씩 달라지기도 하는데 빵셔틀, 와이파이 셔틀 등이 그 예이다. 그러나 대부분은 셔틀 혹은 빵셔틀이라고 불리며, 하는 일이 따로 정해져 있지는 않다.

요즘 청소년들 사이에서 스마트폰 소지율이 높아지면서 와이파이 셔틀도 새롭게 등장했다. 와이파이셔틀[5]이란 피해 학생에게 스마트폰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강제로 가입하게 한 뒤 스마트폰의 테더링 혹은 핫스팟 기능을 통해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다.

실태[편집]

청소년폭력예방재단에서 2009년 11월부터 2010년 1월까지 2개월동안 실시한 학교폭력 실태 조사에 따르면 청소년의 55%는 빵셔틀을 학교폭력으로 보지 않는다고 한다.[6]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와이파이 셔틀 논란 "일진들에게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 매일신문. 2012년 1월 4일. 
  2. “신종 학교폭력 '빵셔틀' '담배셔틀' 등장에 우려..”. 매일신문. 2010년 1월18일. 
  3. “교육당국, '빵셔틀' 조사 착수…가해학생 엄벌 방침”. 노컷뉴스. 2009년 10월 7일. 
  4. “일진과 '빵셔틀'. 아시아투데이. 2009년 9월 23일. 
  5. 카따, 와이파이셔틀…엄마들은 모르는 신종 학교폭력 세태, 레이디경향 2013 9월호.
  6. "청소년 55% `빵셔틀' 학교폭력 아니다". 연합뉴스. 2010년 2월 2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