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의 성전 봉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성전 봉헌》, 암브로조 로렌체티 작, 1342년

기독교에서 예수의 성전 봉헌성모 마리아가 아기 예수를 모세의 율법에 따라 예루살렘 성전에 바친 사건이다. 루가의 복음서 2장 22-40절에 기록되어 있다. 여러 기독교 교파에서는 이 사건을 주의 봉헌축일이라는 명절로 기념한다.

루가의 복음서 2장 22-40절에 따르면, 마리아요셉은 아기 예수가 태어난 지 40일째 되는 날에 마리아의 정결례를 완수하고 또 율법에 따라 첫 아들을 주님께 봉헌하기 위해 예루살렘 성전을 찾아갔다. 루가에 따르면 마리아와 요셉은 “산비둘기 한 쌍이나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를” 정결례의 제물로 바치려고 했는데, 이는 양을 살 돈이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 택하던 방법이다. 성전에서 마리아와 요셉은 예루살렘 사람 시므온을 마주치는데, 복음서에 따르면 “성령은 그에게 주님께서 약속하신 그리스도를 죽기 전에 꼭 보게 되리라고” 알려주셨다. 시므온은 이후 ‘시므온의 노래’로 알려지게 된 기도를 드린다.

“주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이 종은 평안히 눈감게 되었습니다. 주님의 구원을 제 눈으로 보았습니다. 만민에게 베푸신 구원을 보았습니다. 그 구원은 이방인들에게는 주의 길을 밝히는 빛이 되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 됩니다.”

— 루가의 복음서 2:29-32

그리고 시므온은 마리아에게 예언한다. “이 아기는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넘어뜨리기도 하고 일으키기도 할 분이십니다. 이 아기는 많은 사람들의 반대를 받는 표적이 되어 당신의 마음은 예리한 칼에 찔리듯 아플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반대자들의 숨은 생각을 드러나게 할 것입니다.”

성전에는 나이 많은 여자 예언자인 안나도 있었다. 안나는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고 모든 이에게 아기 예수의 이야기를 하였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