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크 (포메라니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포메라니아의 에리크
Eryk I Pomorski Darłowo.jpg
지위
노르웨이 국왕
스웨덴 국왕
덴마크 국왕
재위 1389년 ~ 1442년 (노르웨이)
1396년 ~ 1439년 (스웨덴, 덴마크)
대관식 1397년 6월 17일, 칼마르
전임 마르그레테 1세
후임 크리스토페르 3세
신상정보
출생일 1382년
출생지 포메라니아 공국 뤼겐발데
(현재의 폴란드 다르워보)
사망일 1459년 9월 24일(1459-09-24)
사망지 포메라니아 공국 다르워보 성
가문 포메라니아가
부친 바르치스와프 7세 포메라니아 공작
모친 마리아 추 메클렌부르크슈베린 공녀
배우자 영국의 필리파
종교 가톨릭

포메라니아의 에리크(덴마크어: Erik af Pommern 에리크 아프 포메른[*], 노르웨이어: Erik av Pommern 에리크 아브 포메른[*], 스웨덴어: Erik av Pommern 에리크 아브 포메른[*], 1382년 - 1459년 9월 24일)는 칼마르 연합으로 즉위한 덴마크-노르웨이-스웨덴의 공동 군주이다. 덴마크의 국왕 에리크 7세(덴마크어: Erik VII, 재위: 1396년 ~ 1439년), 노르웨이의 국왕 에리크 3세(노르웨이어: Eirik III, 재위: 1389년 ~ 1442년), 스웨덴의 국왕 에리크 13세(스웨덴어: Erik XIII, 재위: 1396년 ~ 1439년)에 해당한다.

포메라니아의 지배를 받고 있던 뤼겐발데(Rügenwalde, 현재의 폴란드 다르워보(Darłowo))에서 바르치스와프 7세(Warcisław VII) 공작과 메클렌부르크의 마리아 공작부인의 아들 에릭(폴란드어: Eryk)으로 태어나 모친 마리아의 이모이자 에리크의 외이종조모인 덴마크의 마르그레테 1세 여왕의 양자가 되었다. 에리크의 외외증조부는 발데마르 4세이며 외할머니가 잉에보르 애 단마르크 왕녀(Ingeborg af Danmark)이기에 마르그레테의 뒤를 이어 왕위를 잇기에 자격이 충분했다. 에리크는 마르그레테 1세 여왕의 지원으로 1397년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세 왕국의 공동 군주가 되었고 그 후 1412년까지는 마르그레테가 섭정을 맡았다.

에리크는 독일에서의 영향력 강화에 힘쓰고 세 왕국으로부터 많은 세금을 걷었다. 결국 1434년에는 스웨덴에서 엥엘브렉트 엥엘브렉트손이 주도한 광부들의 무장 봉기가 일어났다. 에리크는 세 왕국에서 차례대로 폐위되었고 포메라니아로 돌아가 여생을 보냈다. 이후 세 왕국의 왕위는 조카 크리스토프 폰 팔츠노이마르크트 백작[1]이 대신하게 되었다.

각주[편집]

  1. 여동생 포메라니아의 카타르지나(Katarzyna)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