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데마르 5세 애 슐레스비 공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발데마르 3세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발데마르 3세의 인장

발데마르 5세(덴마크어: Valdemar V, 1314년 ~ 1364년)는 슐레스비 공국(Hertugdømmet Slesvig)의 공작(재위: 1325년 ~ 1326년, 1330년 ~ 1364년)이다. 덴마크의 국왕 시절(재위: 1326년 ~ 1329년)에는 발데마르 3세(Valdemar III)로 불렸다.

생애[편집]

에스트리센가(Estridsen) 출신으로 슐레스비의 에리크 2세(Erik II) 공작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어머니인 홀슈타인렌츠부르크(Holstein-Rendsburg)의 아델하이트(Adelheid)는 렌츠부르크의 하인리히 1세(Heinrich I) 백작의 딸이다.

1325년 에리크 2세의 뒤를 이어 슐레스비히의 발데마르 5세 공작으로 즉위했다. 1326년 자신의 먼 친척이자 경쟁 관계에 있던 귀족인 덴마크의 크리스토페르 2세 국왕이 퇴위당하면서 덴마크의 발데마르 3세(Valdemar III) 국왕으로 즉위했다. 덴마크의 국왕이 슐레스비히 공작을 겸직할 수 없도록 명시한 규정에 따라 자신의 삼촌인 게르하르트(Gerhard, 홀슈타인렌츠부르크의 게르하르트 3세(Gerhard III) 백작)에게 슐레스비히 공작위를 양보했다.

덴마크의 국왕으로 즉위하던 당시에는 나이가 12세였기 때문에 게르하르트 3세 백작이 발데마르 3세 국왕의 섭정 겸 후견인 역할을 수행했다. 1328년에는 셸란 섬에서 농민 반란이 일어났고 1329년에는 윌란 반도에서 농민 봉기가 일어났다. 1329년 크리스토페르 2세가 덴마크의 국왕으로 복위하면서 퇴위했고 1330년에는 슐레스비의 발데마르 5세 공작으로 복위했다.

1340년에는 자신의 누나였던 헬비(Helvig)가 덴마크의 발데마르 4세 국왕과 결혼했다. 1364년에 사망했으며 생전에 슈베린의 리하르디스(Richardis, 슈베린의 군첼린 6세(Gunzelin VI) 백작의 딸)와 결혼했다. 슬하에 2명의 아들(발데마르(Valdemar, 1338년 ~ 1360년), 하인리히(Heinrich, 1342년 ~ 1375년))을 두었다. 발데마르 3세의 아들인 하인리히는 1364년부터 1375년까지 슐레스비 공작을 역임했다.

전임
크리스토페르 2세
덴마크의 국왕
1326년 ~ 1329년
후임
크리스토페르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