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타브 1세 바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구스타브 1세 바사
Gustav Vasa.jpg
지위
스웨덴 국왕
재위 1523년 6월 6일~1560년 9월 29일
대관식 1528년 1월 12일
전임자 크리스티안 2세
후임자 에리크 14세
신상정보
출생일 1496년 5월 12일
출생지 스웨덴 우플란드 린드홀멘
사망일 1560년 9월 29일 (64세)
사망지 스웨덴 스톡홀름
매장지 웁살라 대성당
가문 바사가
부친 에릭 요한손 바사
모친 세실리아 몬스도테르
배우자 작센라우엔부르크의 카타리나
마르가레타 레이온후부드
카타리나 스텐보크
종교 루터교 (前 로마 가톨릭교회)
말년의 구스타브

구스타브 1세 바사(스웨덴어: Gustav I Vasa, 1496년 5월 12일 ~ 1560년 9월 29일) 또는 구스타브 1세 에릭손 바사(Gustav I Eriksson Vasa)은 스웨덴의 국왕(재위: 1523년 6월 6일 ~ 1560년 9월 29일)이자 바사가의 시조이다.

경력[편집]

저항 운동[편집]

1509년부터 1514년까지 웁살라 대학교에서 재학했다. 1518년 덴마크크리스티안 2세 국왕과의 전쟁에 참전하여 덴마크군의 포로로 잡혔지만 1519년에 도피했고 달레카를리아(Dalecarlia)에 귀환했다.

1520년 11월에는 스톡홀름을 점령한 덴마크 군대가 스웨덴의 귀족들을 대규모로 학살한 스톡홀름 피바다 사건이 일어났다. 이 사건으로 인해 아버지를 잃은 구스타브는 스웨덴을 탈출한 뒤부터 저항 운동에 앞장섰다.[1] 1521년 달라르나 지방으로 귀환한 이후에는 농민들을 이끌고 반란을 일으켰다. 그가 일으킨 농민 반란은 스웨덴 해방 전쟁으로 확산되었다.

1523년 6월 6일에는 스웨덴 의회로부터 구스타브 1세 에릭손 바사 국왕으로 즉위함과 동시에 스웨덴의 독립을 선언하여 마침내 칼마르 동맹이 해체되었다. 스웨덴에서는 매년 6월 6일을 국경일로 정하고 이를 기념한다.

종교 개혁[편집]

바사는 국교를 루터교, 곧 개신교로 정하는 종교 개혁을 시행하였다. 1527년에는 전체 교회 재산을 몰수하여 국가 재정을 늘렸다. 또한 그립스홀름 성 등을 짓고, 개혁을 잘 이끌어 훗날 스웨덴이 발트 해의 강대국으로 발전하는 기틀을 만들었다. 1544년에는 스웨덴 의회를 통해 선거군주제를 폐지시키고 세습군주제로 전환했다. 1560년 9월 29일 사망하여 웁살라 대성당에 묻혔다.

웁살라 대성당에 있는 구스타브 1세 에릭손 바사의 석관[2]

왕비와 자녀[편집]

각주[편집]

  1. 《월드인포:예술을 꽃피운 유럽 5 - 스웨덴 편》/교원/41쪽
  2. 석관 안에 유해가 있다.

참고 문헌[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크리스티안 2세
스웨덴의 국왕
1523년 6월 6일 ~ 1560년 9월 29일
후임
에리크 14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