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에 1세 (노르웨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161년에 일어난 오슬로 전투에 참전한 잉에 1세의 군대

잉에 1세(노르웨이어: Inge I, 1135년 ~ 1161년 2월 3일) 또는 잉에 하랄손(노르웨이어: Inge Haraldsson, 고대 노르드어: Ingi Haraldsson)은 노르웨이의 국왕(재위: 1136년 ~ 1161년 2월 3일)이다. 길리 가 출신이며 신체 장애로 인해 꼽추왕 잉에(노르웨이어: Inge Krokrygg 잉에 크로크뤼그[*], 고대 노르드어: Ingi krókhryggr)라는 별칭으로 부르기도 한다.

생애[편집]

하랄 4세 국왕의 아들로 태어났다. 1136년 하랄 4세 국왕이 살해당하면서 노르웨이의 국왕으로 즉위했다. 즉위 당시에는 나이가 어렸기 때문에 망누스 하랄손, 시구르 2세와 같은 여러 명의 후견인들이 국정을 수행했다.

1152년에는 니다로스(Nidaros, 현재의 트론헤임)에 노르웨이의 독립적인 주교구를 설립했다. 노르웨이 내전이 진행 중이던 1155년에는 베르겐에서 시구르 2세를 살해했고 1157년에는 외위스테인 2세를 살해했다. 1161년 2월 3일 오슬로에서 일어난 전투에서 호콘 2세가 이끄는 군대에게 패사하고 만다.

전임
하랄 4세
노르웨이의 국왕
1136년 ~ 1161년 2월 3일
시구르 2세와 공동 군주 (1136년 ~ 1155년)
망누스 4세와 공동 군주 (1137년 ~ 1139년)
외위스테인 2세와 공동 군주 (1142년 ~ 1157년)
망누스 하랄손과 공동 군주 (1142년 ~ 1145년)
호콘 2세와 공동 군주 (1157년 ~ 1161년)
후임
호콘 2세, 망누스 5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