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양규(楊規, 미상 ~ 1011년 3월 5일(음력 1월 28일[1]))는 고려 중기의 무신으로 제2차 고려-거란 전쟁 때 크게 활약했다.

생애[편집]

목종 때 여러 차례 승진해 형부낭중(刑部郎中)이 되었다.[2]

1010년(현종 원년) 제2차 고려-거란 전쟁 당시 양규는 흥화진을 지켰고 거란이 수차례 항복을 권유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았고 거란은 통주를 공격하여 총사령관 강조가 이끄는 고려군을 격파하고 다시 양규에게 항복을 권하는 서신을 강조가 쓴 것처럼 꾸며 흥화진에 보냈으나 "나는 왕명을 받고 왔으니 강조의 명령은 받지 않겠다."하며 지켰다.[2]

양규는 흥화진에서 군사 7백여 명을 이끌고 통주까지 와 군사 1천여 명을 수습했으며, 밤중에 곽주로 잠입하여 잔류한 거란 병사들을 급습하여 모조리 죽인 후 성 안에 있던 남녀 7천여 명을 통주로 옮겼다.[2] 하지만 수도가 거란에게 함락되고 현종나주까지 피란가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1011년(현종 2년) 봄 거란군이 철수하게 되자 구주 방면에서 돌아가는 거란군을 지키고 있다가 부하 김숙흥과 함께 거란군을 기습해 2000명을 죽이고 포로가 되었던 남녀 2,000여명을 구출했으며 석령에 이르러 다시 거란군 2500명을 베고 포로 1000명을 구출하였다.[2]

여리참에서는 거란군 1,000명을 죽이고 포로가 된 1,000명을 구출했고 다시 거란의 선봉과 애전에서 싸워 1,000여명을 베었다. 그리하여 고군에서 순월 사이에 7차례나 거란군을 기습해 적 6500명을 죽이고 포로가 된 백성 3만 명을 구출했으며 헤아릴 수 없는 전리품을 노획했다.[2]

하지만 군사와 화살이 다 떨어져 김숙흥과 함께 거란 성종이 이끄는 주력 부대에 항전하다가 함께 전사했다.[1][2]

가족 관계[편집]

부인은 은률군군(殷栗郡君) 홍씨(洪氏)이며,[2] 후손으로는 아들인 양대춘(楊帶春)[3]과 증손인 양제보(楊齊寶)[4]가 있음이 확인된다.

양규가 등장한 작품[편집]

전기 자료[편집]

  • 『고려사』 권94, 「열전」7, 양규

각주[편집]

  1. 『고려사』 권4, 「세가」4, 현종 2년(1011) 1월 28일(임인)
  2. 『고려사』 권94, 「열전」7, 양규
  3. 『고려사』 권94, 「열전」7, 양규 부 양대춘
  4. 『고려사』 권13, 「세가」13, 예종 4년(1109) 2월 28일(계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