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키지 시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쓰키지시장(장외시장)의 골목 풍경

쓰키지 시장(일본어: 築地市場 (つきじしじょう))은 일본 도쿄 도 주오 구 쓰키지에 위치한 공설의 수산물 전문 도매시장이다. 일본의 에도 시대부터 도쿄지역의 식품이 거래되는 시장이었으며, 원래는 1923년 니혼바시 어시장이 시작이었으나 간토 대지진으로 파괴된 뒤 1935년에 현재의 위치로 옮겨져 다시 개설하게 되었다.

23헥타르의 면적에 8개소의 도매업자와 약 1000여군데의 구매 브로커 업자들이 수산물을 경매한다. 2005년 기준으로 하루에 약 2,167톤의 수산물과 1,170톤의 청과물이 거래되며 금액으로는 약 5,657억엔에 다다른다.

수산물 말고도 청과물, 닭고기와 계란, 채소절임과 각종 가공식품류등이 거래되고 있다.

관광지[편집]

쓰키지 시장은 일본인이나 외국인들에게 인기있는 관광지이기도 하다. 장내시장은 주로 수산물과 청과물의 경매가 이루어지지만, 장외시장은 보통 시장과 같이 일반인이나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가게가 많이 있다. 휴일과 일요일에는 보통 가게가 다 쉬며 타레라고 불리는 트럭이나 자동차는 등록된 것만 통행이 가능하다. 아침시간이 지나면 대부분 문을 닫기 때문에 이른 새벽에 들를 만한 관광지로 좋다. 마구로돈, 소바와 같은 시장음식을 아침으로 먹는 것도 인기 있으며 방금 만든 계란말이, 주먹밥, 스시, 닭튀김, 어묵도 인기품목들이다.

교통[편집]

오에도 선쓰키지 시장역히비야 선쓰키지 역이 가까우며, 신바시 역으로부터도 가깝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