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나라별 인구 100,000 명당 감옥에 갇힌 죄수 숫자[1]

수감(收監)은 사람, 특히 죄수혐의자감옥에 가두는 것을 말한다. 현대의 감옥은 구치소교도소 등을 말한다. 죄수의 신체적인 자유를 박탈하는 자유형 형벌로써 대표적인 것으로는 징역형금고형이 있다.

징역[편집]

징역은 복역하면서 강제노역을 하는 것을 말한다.

금고[편집]

금고형징역과 달리 복역하면서 노동을 하지 않는다.

구류[편집]

구류는 1일 이상 30일 미만 동안 교도소나 경찰서 유치장에 가두어 두는 형벌로 자유형 가운데 가장 경한 형벌이다. 주로 경범죄에 과하게 된다.

국가별 수감 비율[편집]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은 인구 10만 명 당 수감인원은 96명으로 세계 152 위이다.[2]

미국[편집]

미국은 세계인구의 5%를 차지하면서 전 세계 수감 인원의 25%를 갖고 있고, 인구 10만 명 당 수감 인원은 730명으로 세계 1위다.[2]

주석[편집]

  1. Human Development Report 2007/2008 - Prison population (per 100,000 people). 국제 연합 개발 계획.
  2. ICPS. Entire world - Prison Population Rates per 100,000 of the national population. 2012년 7월 29일에 확인.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