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여성영화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울국제여성영화제
SEOUL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 in Seoul) (SIWFF (IWFFIS))

Siwff basic(logo) vl kor.png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로고
영화제 정보
장소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주최 (사)서울국제여성영화제
축제기간 매년 5월
언어 한국어 / International
설립일 1997년
웹사이트 공식 사이트

서울국제여성영화제( - 國際女性映畵祭, SEOUL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 SIWFF)는 1997년 4월 서울특별시에서 시작한 국제 영화제이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1997년 4월 1일 제1회 영화제를 개최하였다. 영화제의 개념조차 명확하지 않던 시절, 1996년 출범한 부산국제영화제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국제영화제였다. 당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출범의 가장 큰 목적은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여성의 현실을 여성의 시선으로 바라본' 여성영화들을 대중에게 선보이는 것이었다.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여성에 대한 영화를 상영한다는 목적으로 시작한 제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은 예상을 뛰어넘는 큰 호응으로 이어졌다. 이러한 관객들의 호응과 지지로 인해 애초 격년제로 시작했던 영화제는 제3회 영화제가 열린 2001년부터 연례화되어 지금의 형태로 자리를 잡았다. 2004년 제6회 여성영화제부터는 사무국과 행사장소를 젊음과 문화의 거리 신촌으로 옮겨 변화를 추구했다. 2007년 제9회 영화제에서 성적 소수자의 삶과 문화를 다룬 영화를 상영하는 퀴어 레인보우 섹션을 신설했다. 2008년 제10회 영화제에서는 생물학적 성에 구애 받지 않고 연대하려는 의미에서 남성이 감독한 여성주의 영화를 아우르는 오픈 시네마 섹션이 새로이 신설되었다. 2015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영문 명칭을 기존의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 in Seoul 에서 SEOUL International Women's Film Festival로 변경하였다. 또한 17회 동안 지속적으로 사용해왔던 영화제 공식 로고를 변경하는 등, 페스티벌 아이덴티티를 새롭게 구축하고 영화제를 보다 대중 친화적인 문화 플랫폼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징[편집]

  •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여성영화제
  • 아시아, 세계를 잇는 여성영화 네트워크의 중심
  • 아시아 여성영화 인력 발굴 및 여성영화 창작 지원
  • 문화생산의 주체로서 새로운 여성문화 창출

역대 영화제[편집]

연도 회차 개막일 폐막일 국가/작품수 개막작
1997년 1 [1] 4월 11일 4월 17일 9개국 38편 미망인 (박남옥/한국)
1999년 2 [2] 4월 16일 4월 23일 10개국 39편 행복의 거리 (리 샤오홍/중국)
2001년 3 [3] 4월 15일 4월 22일 16개국 67편 거류 (김소영/한국)
2002년 4 [4] 4월 4일 4월 12일 18개국 80편 제비꽃 향기: 아무도 믿지 않는다 (마리사 시스타치/멕시코)
2003년 5 [5] 4월 11일 4월 18일 19개국 116편 미소 (박경희/한국)
2004년 6 [6] 4월 2일 4월 9일 20개국 73편 인 더 컷 (제인 캠피온/호주,미국)
2005년 7 [7] 4월 8일 4월 15일 27개국 86편 홀리 걸 (루크레시아 마르텔/아르헨티나)
2006년 8 [8] 4월 6일 4월 14일 33개국 96편 법조계의 자매들 (킴 론지노토, 플로렌스 아이시/영국, 카메룬)
2007년 9 [9] 4월 5일 4월 12일 29개국 100편 안토니아 (타타 아마랄/브라질)
2008년 10 [10] 4월 10일 4월 18일 30개국 140편 10주년 기념 프로젝트 텐 텐 (울리케 오팅거,헬렌 리,변영주,이수연,장희선,임성민/한국)
2009년 11 [11] 4월 9일 4월 16일 23개국 105편 반쪽의 삶 (제니퍼 팡/미국)
2010년 12 [12] 4월 8일 4월 15일 27개국 101편 다가올 그날 (독일)
2011년 13 [13] 4월 7일 4월 14일 30개국 115편 헤어드레서 (2010년 영화) (도리스 되리/독일)
2012년 14 [14] 4월 19일 4월 26일 30개국 120편 더 프라이즈 (파울라 마르코비치/멕시코, 프랑스, 폴란드, 독일)
2013년 15 [15] 5월 24일 5월 30일 28개국 110편 진저 앤 로사 (샐리 포터/영국)
2014년 16 [16] 5월 29일 6월 5일 30개국 99편 그녀들을 위하여 (야스밀라 즈바니치/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2015년 17 [17] 5월 27일 6월 3일 37개국 111편 마이 스키니 시스터 (산나 렌켄/스웨덴)
2016년 18 6월 2일 6월 8일 - 서프러제트 (사라 가브론/영국)
2017년 19 [18] 6월 1일 6월 7일 37개국 107편 스푸어 (아그네츠카 홀란드/폴란드)

부문상[편집]

  • 아시아 단편경선 :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유일한 경쟁 부문으로 아시아 여성영화 인력을 발굴하기 위해 2001년 신설된 ‘아시아 단편경선’은 지난 16회부터 성주재단의 후원을 받아 '성주 최우수상', '성주 우수상'을 수여한다. 아시아 단편경선은 정재은, 박찬옥, 장희선, 이경미, 노덕, 홍재희 등 재능 있는 한국 여성감독들을 배출한 바 있다.
  • 아이틴즈 : 10대 여성영화인을 발굴하고 미래의 성장을 지원하는 '아이틴즈상' 부문은 10대 관객심사단 ‘아이틴즈’가 영화제 기간 동안 예선 심사를 통과한 본선 진출작을 관람하고 열띤 토론을 거쳐 ‘아이틴즈상 TEENS MOVIE’를 선정, 폐막식에서 직접 시상한다.
  • 다큐멘터리 옥랑문화상 :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미래지향적이고 한국적인 문화 운동을 벌여온 옥랑문화재단과 함께 다큐멘터리 제작지원제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 여성감독들의 다큐멘터리 제작 진흥과 여성문제에 대한 사회적 환기를 일으키는 데 목적이 있으며, 수상작은 1년의 제작 기간을 거쳐 다음해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한다.
역대 옥랑문화상 수상작
연도 영화명 감독
2002년 1기 봄이오면 / 왠지 작은 찻잔과 밥그릇 정수연 / 이정화
2003년 2기 엄마… 류미례
2004년 3기 엄마를 찾아서 정호현
2005년 4기 쇼킹 패밀리 / 우리들은 정의파다 경순 / 이혜란
2006년 5기 OUT: 이반검열 두 번째 이야기 이영(여성영상집단 움)
2007년 6기 3×FTM 김일란
2008년 7기 레즈비언 정치도전기 홍지유, 한영희
2009년 8기 레드 마리아 경순
2010년 9기 두 개의 선 지민
2011년 10기 간지들의 하루 이숙경
2012년 11기 탐욕의 제국 홍리경
2013년 12기 반짝이는 박수 소리 이길보라
2014년 13기 홀리워킹데이 이희원
2015년 14기 호스트 네이션 이고운
2016년 15기 생리축하합니다 오희정
  • 피치&캐치 :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기획개발 제작지원 프로그램 '피치&캐치'를 2012년부터 개설하여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각 부문당 다섯 작품씩을 선정, 공개피칭 행사 후 비지니스 미팅 기회와 총 3,800만원 규모의 상금을 제공하고 있다. 피치&캐치 본선 진출작으로는 <분노의 윤리학> <미쓰GO> <두 번의 결혼식과 한 번의 장례식> <청포도사탕> <고양이 장례식>(이상 극영화) <두 개의 선> <아버지의 이메일> <잔인한 나의, 홈> <간지들의 하루> <노라노> <탐욕의 제국>(이상 다큐멘터리) 등이 있다.

아카이브[편집]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카이브는 역대 상영작 중 뛰어난 작품성과 탁월한 문제의식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화제작을 엄선하여 영화제 기간이 아니더라도 언제 어디서나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대중문화, 몸, 환경, 노동, 섹슈얼리티 등과 관련된 여성 이슈나 여성 문제를 폭넓고 깊이 있게 다루고 있는 작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매년 새로운 작품을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혀가고 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