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래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서래섬 (사진 오른쪽)

서래섬반포한강공원에 있는 인공 섬으로, 1980년대에 올림픽대로 건설 및 한강 종합개발을 하면서 조성하였다. 조선 시대에는 비슷한 위치에 반포섬이라는 섬이 있었다.



환경[편집]

서래섬 유채꽃

반포대교동작대교 사이에 자리잡고 있으며 1982년부터 1986년까지 올림픽대로 건설 및 한강 종합개발을 하면서 조성한 인공 섬이다. 외형상 서래섬은 수양버들이 서 있고, 거위붕어, 잉어가 산다. 봄철에는 유채꽃이 피어 사진 찍는 사람들로 붐비기도 한다. 유채꽃은 제주에서 2월부터 피기 시작하며 5월에 서울에 만개한다. 이 아름다운 꽃밭을 서래섬에서도 만날 수 있다.[1] 또한 1년 내내 각종 식물들이 무성하게 자라면서 사진 촬영은 물론 산책을 즐기기에도 좋다. 서래1교, 서래2교, 서래3교로 연결된다. 입장료는 없다.


논란[편집]

2차 한강개발을 진행하기 직전이었던 1981년 반포에서 섬을 만드는 문제를 두고 토론이 벌어졌을 때[2] 일부 공무원들은 물 흐름이나 홍수 등을 이유로 서래섬이 있는 부분까지 메워 둔치를 만드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었다. 하지만 당시 서울시 한강개발추진본부장이었던 이상연 전 서울시 부시장은 개발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시민들의 휴식을 위해 이곳에 섬을 만드는 게 좋겠다고 결정해 원안대로 추진했다.[3]

반포섬[편집]

Daedongyeojido (Gyujanggak) 01-08.jpg
동작진, 기도(碁島)와 미놀탄(尾㐗灘) (《대동여지도》 제1첩 8면)

반포섬(盤浦-)은 지금의 서래섬 자리에 있던 섬으로, 17세기에서 19세기 때의 조선 시대 자료에서는 기도(棋島/棊島/碁島/基島)라고 불렸다.

각주[편집]

  1. 강, 경록 (2021년 4월 6일). “배꽃·유채꽃·매화까지…서울서 만나는 ‘벚꽃’말고 ‘봄꽃’”. 《이데일리》. 2021년 5월 13일에 확인함. 
  2. 전문가자문위원회, 시민평가위원회 등을 꾸려 의견을 모았다.
  3. 정혁준 (2005년 2월 22일). “35만평 모래섬 어디로 사라졌지?”. 한겨레. 2019년 6월 10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