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산 김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상산 김씨(商山 金氏)는 경상북도 상주시관향으로 하는 한국의 성씨이다.

역사[편집]

경주 김씨(慶州 金氏)에서 직계 분적된 본관이다.

시조 김수(金需)는 신라 경순왕의 후손으로 여러 대에 걸쳐 상산(商山 : 尙州)에 살았다고 한다. 그는 고려 때 보윤(甫尹)을 지내고 상산군(商山君)에 봉해졌다. 이후 후손들이 상산(商山. 상주(尙州)의 옛지명)을 본관으로 삼아 세계(世系)를 이어오고 있다.

시조 김수(金需)의 현손 김비궁(金匪躬)은 문하찬성사(門下贊成事), 6세손 김유(金逌)는 한림학사(翰林學士), 9세손 김일(金鎰)은 대호군(大護軍), 10세손 김녹(金祿)은 중제과판사(中制科判事)에 역임하였다. 김녹(金祿)의 세 아들 김득배(金得培), 김득제(金得齊), 김선치(金先致)는 삼원수(三元帥)로 고려 때 이름을 떨쳤다.

조선 시대에는 좌의정 김귀영(金貴榮), 대사헌 김덕함(金德諴), 판서 김우석(金禹錫)·김연(金演)·김동필(金東弼) 등이 배출되었다.

인구[편집]

인구는 2000년 기준 63,528명이다.

분적된 본관[편집]

  • 상주 김씨(尙州 金氏)
  • 사벌 김씨(沙伐 金氏)
  • 영혜 김씨(英慧 金氏)
  • 보은 김씨(報恩 金氏)
  • 흠양 김씨(欽陽 金氏)
  • 신주 김씨(信州 金氏)

조선 왕실과의 인척 관계[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