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Knight2000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위키프로젝트 역사
이 사용자는 위키프로젝트
역사
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위키프로젝트 기독교
이 사용자는 위키프로젝트
기독교
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절대로, “옛날옛적부터 儒敎라는 단어는 썼습니다.”라는 해괴한 주장을 펼치는 사람 및 그 주장에 동조하는 사람은 제 사용자 문서 및 토론에 글을 남기지 말아 주십시오. 옛날옛적에 쓰인 儒敎라는 말은 “종교로서의 유교”라는 뜻이 아니라, “유학의 가르침”이라는 뜻입니다. 마찬가지로 “현대적 가치부가”와 같은 망언을 하는 사람 및 그 주장에 동조하는 사람도 거부합니다.

  • 현재 Knight2000은 취업하여 일하고 있습니다. 조금씩 문서를 만들어 올리고 있습니다.

관심[편집]

작업[편집]

번역[편집]

일반[편집]

고종 암약설 / 이어리가 / 유감동 / 유상 / 박어우동 / 선접꾼 / 원인손 / 투전 / 골패 / 쌍륙 / 조광일 / 백광현 / 이헌길 / 피재길 / 정래교 / 제사 / 과전법 / 녹봉 / 양안 (문서) / 계촌법 / 족보 / 대한민국의 근친간 호칭법

  • 행정 지원직(office and administration support occupation) / 보건의료분야 - 보건 의료 지원직(health care support occupation) , 보건 의료 기술직(health care technical occupation)

관심을 두고 있는 항목[편집]

위키 항목[편집]

잡설[편집]

아래 내용은 오리지널 리서치에 해당할 수도 있다.

상식과 객관적 내용은 항상 옳다?[편집]

유감스럽게도 객관적 내용이 항상 옳지는 않다. 객관적 내용이 좀 더 옳을 가능성이 높을 뿐이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상식(常識)은 주관적 내용이 없고, 모두 객관적 내용이다. 객관적이지 않으면 상식이라는 개념으로서 성립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식이 틀리고 주관적 내용이 옳은 때가 있다. 심지어 그 상식이 전문 연구자의 연구 결과이며, 그것이 여러 차례 다른 전문 연구자가 논증 및 실증한 경우에도 틀릴 수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상식이나 객관적 내용이 옳으므로 정확한 지식이나 근거가 없다면 상식이나 객관적 내용을 부정하지 말아야 한다.

나이 60세[편집]

나이 60세는 얼핏 보면 아무것도 아닌 나이이다. 하지만 조선 말기인 19세기 말까지만 해도 손자는 당연하고 증손을 볼 나이였다. 심지어 60대 말에는 고손을 보기도 했다. 이런 부분을 잘 생각하지 않으면 심각한 오해를 하게 된다. 예컨대 노장 계백이라고 부르면서, 젊은 의자왕이라고 부른다든지 하는 오해/오류 말이다. 계백이 지금까지 알려진 바와 같이 7세기에 태어났다면, 오히려 의자왕이 더 나이가 많다. ㅡㅡ;

광무“태황제”?[편집]

물론 조선의 고종은 “광무태황제”라고 불렸다. 하지만 그게 반드시 옳지만은 않다. 태황제는 황제의 자리를 선양하였을 때 붙이는 이름이다. 굳이 광무태황제라 할 필요는 없다는 뜻이다. 게다가 이 경우에는 광무태황제라는 호칭은 당사자에 대한 중대한 모욕이 될 수도 있다. ㅡㅡ;; 이것은 한국 사학계에서 명성황후를 민후나 민비로 표현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특히 민후의 경우 명성왕후의 약칭 또는 명성황후의 약칭일 수 있음에도 쓰이지 않는다는 사실을 상기해야 한다.

원칙과 허용 : 이 둘은 서로 다르다. 서로 같지 않다.[편집]

  • 한글 맞춤법에 보면 “제50항 전문 용어는 단어별로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하되, 붙여 쓸 수 있다.”라는 내용이 있다.
  • 위의 내용은 언뜻 보면 “둘 다 옳다”라고 여겨지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분명 “원칙”이 옳고, “허용”은 (엄밀히 말하면 옳지 않지만) 그르지 않다는 뜻이다.
  • 법률에서 불법과 위법이 있다. 분명 원칙은 합법이지만, 원칙에 기술하지 않거나 원칙에 어긋나는 사항을 불법이라고 하며, 불법 가운데 실제로 처벌하는 위반이 위법이다. 다시 말해 불법은 엄밀히 말해 옳지 않지만, 여러 이유로 처벌을 유예하거나 처벌을 면제하는 사항이다. 대부분 불법도 위법으로 보는 사람이 많지만, 불법 자체는 엄밀히 말해 위법이 아니며, 도덕적 비난을 받을 수는 있지만, 불법 행위자가 범죄자는 아니다.
  • 법률에서 범죄자는, 불법 행위자가 아니라, 법률 위반자위법 행위자이다.
  • 참고로 법률에서는 원칙에서 어긋나는 사항만을 따로 탈법이라고 부른다. 탈법과 불법은 비슷하지만, 공통점도 있고 차이점도 있으나, 둘은 서로 같지 않다.

한족이 쓰는 역사 vs. 오랑캐가 쓰는 역사[편집]

  • 한족이 기록하는 역사는 절단된다. 예를 들면 원사는 아직 멸망하지도 않은 “원나라”를 강제로 멸망시켜 버린다. 원나라 360여 년 역사가 90여 년으로 줄어버린다. 그 뒤의 나라는 “북원”이라 칭하면서, 그 연속성을 부정한다. “촌철살인”이 아니라 “촌철폐국”이며, 역사 왜곡이다. 또한 한족에 불리한 기록은 꽤 삭제되고 변조된 부분이 많다. 예를 들면 한서나 후한서, 삼국지에 나타난 흉노 기록이다. 게다가 삼국지의 기록에서 한족과 비슷하면 우호적으로 기록하고, 다르면(유목 민족이면) 폄하하여 기록하고 있다.
  • 오랑캐(?)가 남긴 기록인, 요사, 금사, 명사, 수서, 당서는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논하고 있다. 예를 들면 요사는 요뿐만 아니라 서요까지 다루며, 금사는 마지막 멸망과 여진의 반란(부흥 운동)까지, 명사는 명 멸망 후 정통성을 주장했던 남명까지 기록했다. 더구나 유교적이지 못한 부분도 실제 업적을 가려 공과를 따지고 있다(당 태종의 황위 찬탈과 치세의 업적을 모두 적었다). 혹자는 수서가 당나라 때 기록이라서 한족의 기록으로 보지만, 실제 기록자는 당나라 초기 지배층인 북방의 탁발족(당나라 황족의 외척)이다. 또한 탁발족은 수나라 황실의 외척이기도 하다(당 태종과 수 양제는 꽤 가까운 친척(6촌 이내)이다). 마찬가지로 당서의 기록자도 오대십국 시대의 북방 오랑캐이다.
  • 한족이 기록하는 역사는 정돈되어 있으나, 주관적이다. 사실 그럴 수밖에 없다. 거짓말이 많으니까 잘 숨겨야 한다.
  • 오랑캐가 남긴 기록은 주관적인 서술이 적다. 무식해서(?) 한족이 남긴 기록대로 편찬했을 뿐이니까.

실증하지 않은 실증학파의 이론 또는 반론[편집]

  • 삼국사기에서 최치원마한고구려라 일렀고, 삼국유사에서 그것을 높이 평가(동의)하였으나, 실증사학자 이 모가 아무런 실증도 없이 부정하자, 마한백제설이 정설이자 통설이 되었다. (다만 마한백제설은 그 이전부터 문헌 고증을 통해 부정되어 왔다. 그러나 고증이 실증을 뜻하지는 않는다.)
  • 실증학파에서는 평양이 고조선의 도읍이라고 주장하는데, 아직까지 고조선을 무너뜨린 전한의 유물은 단 한 점도 발굴되지 않았다.
  • 수나라고구려의 전쟁에서 최초의 전투는 임유관 전투이다. 임유관(臨楡關)은 오늘날 산하이관인데, 실증학파의 이론대로 그곳이 수나라 영토였다면, 고수전쟁(고구려-수나라 전쟁)은 고구려의 침략에 수나라가 반격함으로써 비롯됐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임유관(臨楡關)은 오늘날 산하이관이지만, 이 이론은 내가 잘못 알고 있었다.
  • 낙랑군의 통치자는, 그들의 “정상적인 해석”에 따르면, “낙랑 태수”가 아니라 “낙랑 국왕”이다.

오리지널 리서치(개인 생각)의 특수한 예[편집]

단순한 사료의 해석이나 제시는 오리지널 리서치이다. 이에 대해 이해를 못하는 사람이 있다. 사료의 해석이나 제시에 대해 출처를 요구하는 것은 그러한 해석을 한 논문이나 서적을 요구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호태왕 비문처럼 주장하는 사람에 따라 해석이 달라지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외래어 사용에 대하여[편집]

일부 낱말(예를 들면 드래건)은 거의 쓰이지 않는다.

위키백과:중립적 시각[편집]

  • 위키백과:중립적 시각은 논리적 중립성이 아니라 기술의 균등 기회일 뿐이다. 이것은 논리적으로 중립적인 입장에서 기술해야 한다는 말과는 다르며, 내용의 서술이 균등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는 말과도 다르다. 다만 서술의 기회가 균등하게 주어진다는 뜻이다. 이것은 곧 학술적인 반론이 없는 경우에 “왜 (학술적인) 반론이 없느냐? 중립성 위반이다.”라는 주장은 성립하지 않음을 뜻한다. 다만 과거에 존재했던 반론(그러나 지금은 명백히 틀리다고 인정되는 가설)을 서술할 수는 있다.
  1. 공식 명칭은 어떠한 경우에도 중립적 시각에 어긋나지 않는다. (일본에서는 “대일본제국,” 한국에서는 “일본제국” 들)
  2. 그러나 공식 명칭이 표제어로 반드시 쓰여야만 한다는 말은 아니다. 예컨대 서양의 왕/왕세자의 이름은 로마자로 100자 이상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열 자 남짓으로 줄여서 쓴다. 영국의 웨일스 공 찰스 왕세자의 공식 명칭을 살펴 보라.
  3. 위와 같이 공식 명칭이 따로 있더라도 다른 말을 표제어로 삼을 수 있다.
  4. 같은 인물/사항이라도 쓰이는 곳에 따라 달리 부를 수 있다. 카롤루스샤를마뉴 들.
  5. 토론에서 비유/비교를 할 때 (1) 하룻강아지와 호랑이의 비유/비교, (2) 호랑이와 사자를 비유/비교하는데 갑자기 곰과 비유/비교, 이런 비유/비교들은 하지 말라. 그것은 정당한 비유/비교가 아니다. 대개 그런 비유/비교가 나온 다음에는 어느 한쪽에 일방적으로 불리하거나 유리한 내용을 서술하곤 한다. 우리 모두 그런 실수를 할 수도 있으므로 언제나 경계해야 한다.
  6. 토론에서 논점을 흐리지 말라. 중립적 시각과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대개 그런 행위를 하는 때는 (1) 그 사람이 중립적 시각을 준수해 달라고 주장했거나, 반대로 (2) 중립적 시각에 어긋나는 형태로 의견을 개진했거나 하는 때이다.

좋아하는 것[편집]

판타지[편집]

엘프(Elf) / 드래건(Dragon)

자아성찰[편집]

언제나 스스로를 돌이켜 보자.

자주 보자[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