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봉신(vassal)[1] 또는 가신(家臣)은 유럽의 봉건사회에서 영주나 군주에 대해 상호 의무가 있는 것으로 간주되는 사람이다. 의무에는 대개 봉토로 보유한 토지를 포함하며 특정 특권에 대한 대가로 기사의 군사 지원이 포함되었다.[2] 이 용어는 유럽의 봉건사회뿐만 아니라 타 지역 봉건 사회의 유사한 약정에도 적용될 수 있다.

대조적으로, 충성의 서약은 군주에 대한 무조건적인 충성을 맹세하였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Hughes, Michael (1992). Early Modern Germany, 1477–1806, MacMillan Press and University of Pennsylvania Press, Philadelphia, p. 18. ISBN 0-8122-1427-7.
  2. F. L. Ganshof, "Benefice and Vassalage in the Age of Charlemagne" Cambridge Historical Journal 6.2 (1939:147-75).
  3. Ganshof 151 note 23 and passim; the essential point was made again, and the documents on which the historian's view of vassalage are based were reviewed, with translation and commentary, by Elizabeth Magnou-Nortier, Foi et Fidélité. Recherches sur l'évolution des liens personnels chez les Francs du VIIe au IXe siècle (University of Toulouse Press) 1975.

출처[편집]

  • Cantor, Norman, The Civilization of the Middle Ages 1993.
  • Rouche, Michel, "Private life conquers state and society," in A History of Private Life vol I, Paul Veyne, editor, Harvard University Press 1987 ISBN 0-674-39974-9.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