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복이(服餌)는 복약(服藥)이라고도 하는데, 인간 신체를 불사케 하는 약(藥: 仙藥 또는 丹藥이라 함)을 복용하는 것[1]으로 도교의 수행법 중 하나이다. 복이에 대해서는 갈홍(葛洪:4세기 중국 동진 사람)이 저술한 《포박자(抱朴子)》에 상술되어 있다.[2] 최상의 약은 금단(金丹)이라 불렸다.[1][2]

약에는 세 단계가 있다.[2] 즉, 상약(上藥) · 중약(中藥) · 하약(下藥)이 그것인데 상약은 선약(仙藥)으로서 이것을 복용하면 불로장수는 물론 신선이 되어 공중비행과 모든 귀신(정령)을 마음대로 구사할 수 있다고 하며, 중약은 양생(養生)하는 데 쓰이고 하약은 치병약(治病藥)인 것이다.[2] 선약(仙藥)은 단사(丹砂)라 하여 황금(黃金) · 백은(白銀) · 지(芝: 버섯 종류의 약초) 등 100여 가지와 5옥(五玉: 蒼 · 赤 · 黃 · 白 · 玄의 5色玉) · 운모(雲母) · 명주(明珠:眞珠) · 웅황(雄黃) · 태을우여량(太乙禹餘糧) 등 희귀한 약재를 사용하여 제조된다.[2]

식물류에서 금속 · 광물류에 이르기까지 가지각색의 것이 약 재료가 되었으며 또 그 약품에 따라 복용법이나 효능이 정해져 있다. 최상의 약은 금단(金丹)이라 불렸다.[1] 이것은 금석(金石)을 가열하거나 냉각하거나 해서 그 정기(精氣)를 환약으로 지어 만든 것이나 그 목적은 황금(黃金)이 지닌 불변성에 있었다.[1] 황금을 복용해서 신체 자체를 불변한 것으로 만들면 그에 의해 불로불사를 얻는 것으로 믿었다.[1] 이 착상(着想)을 준 것은 단사(丹砂:黃化水銀)의 환원성이었다.[1] 단사를 태우면 수은을 석출(析出)해내는데 그 수은을 식히면 황과 화합하여 다시 단사가 된다.[1] 여기에서 그들은 단사를 복용하는 경우에는 수은으로부터 더 나아가 황금도 석출해낸다고 믿었다.[1] 물론 이 약을 제조하는 단계나 복용하는 단계에는 갖가지 '터부(tabooː禁忌)'나 종교적 실천이 필수조건으로 되었는데 황금을 석출하는 단사(丹砂), 즉 금단(金丹)이 인간 육체 자체를 불로불사케 하는 것이라 하여 중요시되었다.[1] 금단은 고대의 소박한 의약 지식과 초보적인 화학 지식에 종교적인 요소(신앙이라고 말한다)가 결합되어 성립한 것으로 실제는 맹독(猛毒)인 것이다.[1] 실제로 도교를 맹신(盲信)한 당(唐)의 왕실에서 금단을 복용하고 도리어 수명을 줄인 황제가 여섯이나 된다.[1]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그것이 죽은 것이 아니라 신선이 된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금단의 복용은 더욱더 성행했다고 한다.[1] 금단을 복용하는 것은 조식 · 도인 등과는 별개의 계통이지만 도교에서는 병용되었다.[1]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