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사 (도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내사(內思)는 도교의 수행법 중의 하나로 내관법(內觀法) 또는 존사(存思)라고도 한다.[1] 사람이 멀리 한 산야(山野)에 묻혀 여러 이나 신선을 찾는 단계에서 방향을 바꾸어 정신을 자기의 내부에 향하고 거기서 신을 발견하려 하는 높은 종교적 실천단계의 수행법이라 할 수 있다.[1] 그 대상은 인체 내의 오장육부(五臟六腑)에 편재하는 여러 으로서 이 들은 자칫하면 체외로 빠져나가는데 그것은 곧 죽음을 뜻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신을 가다듬어 이들 여러 이 체외로 나가는 것을 막아야 장생을 얻는 것이라고 한다.[1] 이 수행법은 인간 외부의 대우주에 편재하는 들은 동시에 인체라는 소우주에도 대응적으로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이른바 "인체소우주론(人體小宇宙論)"이라는 사고방식에 근거하고 있다.[1]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