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겸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겸지(寇謙之, 365년~448년)는 북조 후위(北朝 後魏)의 도사(道士)이다. 자는 보진(輔眞).

젊어서부터 장로(張魯)의 도술을 배우고, 선인 성공흥(成公興)을 시중들면서 숭산(嵩山)에서 수업하던 중에 태상노군(太上老君)이라고 하는 천신으로부터 천사(天師)의 지위가 수여되었다 한다. 5세기초에 국도(國都) 평성(平城)에 나와 태무제에게 도서(道書)를 봉건하여 제사(帝師)가 되었다. 천사도장(天師道場)을 건립시키고 사당을 제주(諸州)에 두고 연호를 변경하고 태무제를 태평진군(太平眞君)이라고 불러 도교국교화하였다. 그의 도교에는 불교의 영향이 크나, 445년 최호(崔浩)의 진언에 의하여 함께 불교 탄압을 단행하고, 시해선(尸解仙)으로서 세상을 떠났다. 그의 이후 도교 교단은 국가권력과 결부되어 조직적으로 크게 발전한다. 도교라고 하는 말은 태상로군(太上老君)이 그에게 수여했다고 하는 말 속에 처음으로 표현되어 있는 것에 주의해야 할 것이다.[독자연구?]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