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루아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발루아 왕조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발루아 가
1376년 이래의 프랑스 국왕의 문장
1376년 이래의 프랑스 국왕의 문장
국가 프랑스 왕국
작위
설립자 샤를 드 발루아 백작
최후 통치자 앙리 3세
건립일 1284년
몰락일 1589년
민족 프랑스인
본가 카페 가
분가

발루아 가(프랑스어: Le maison de Valois)는 카페 왕조의 한 계열로 1328년에서 1589년까지 프랑스를 다스렸다. 발루아 왕조는 필리프 6세부터 앙리 3세까지를 말한다. 1498년 샤를 8세가 이탈리아 원정 후 앙부아즈 성에서 후사 없이 사고로 사망하면서 발루아 직계의 대가 끊기고 오를레앙 계인 루이 1세 드 발루아의 손자 루이 12세가 왕위에 올랐다. 오를레앙 계 마저도 대가 끊기게 되자, 앙굴렘 가인 프랑수아 1세가 이어받았고 이후 1589년 앙리 3세가 후사 없이 사망하여 발루아 가의 방계마저도 대가 완전히 끊기게 되었다. 같은 해 앙리 드 나바라가 앙리 4세로 즉위하여 부르봉 왕조프랑스의 왕위를 이어받았다.

"발루아"(Valois)라는 명칭은 필리프 3세의 아들 샤를 드 발루아(1270년 - 1325년)의 영지인 "발루아"에서 유래된다. 직계 카페 왕조의 마지막 왕인 샤를 4세가 아들이 없자 필리프 드 발루아살리카 법(Loi salique)에 기초하여, 잉글랜드의 에드워드 3세나바르의 쟌느를 제치고 왕위 계승권을 가지게 되었다.

예상치 못한 유산[편집]

카페 왕조필리프 4세가 세 명의 아들(루이, 필리프, 샤를)과 한 명의 딸(이자벨라)을 남겨 그 이후에도 안정적일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세 아들은 차례로 프랑스의 왕 (루이 10세, 필리프 5세, 샤를 4세)이 되었지만, 젊어서 죽었거나 후계자를 남기지 못했다(모두 딸은 있었다). 샤를 4세가 1328년에 후계자가 없이 사망한 후, 프랑스의 왕위 계승은 여러 사람에게 그 가능성이 열려 있었다.

당시 3명이 왕위에 대한 권리를 주장했다.

최종적으로는 필리프 드 발루아가 필리프 6세로 즉위하여 발루아 왕조가 시작되나, 이 문제는 이후 잉글랜드 왕이 프랑스 왕위 계승권을 주장하며 백년 전쟁의 단초가 된다.

프랑스의 발루아 왕들의 목록[편집]

발루아 (직계)[편집]

발루아-오를레앙[편집]

발루아-앙굴렘[편집]

- 앙리 3세를 마지막으로 발루아 왕가 방계의 대가 완전히 끊기게 되면서 부르봉 왕가앙리4세프랑스의 왕권을 이어받았다.

폴란드의 발루아 왕 목록[편집]

앙리 3세가 프랑스 왕위에 오르기전 폴란드 국왕 선거에 선출되어 헨리크 1세로 즉위했으나 샤를 9세의 사망으로 급히 프랑스로 돌아가 왕위를 계승하면서 폴란드로 돌아가지 않아 자동적으로 폐위되었다.

부르고뉴의 공작[편집]

이 용어는 발루아 왕가의 왕족(장 2세의 아들인 필리프)에게 부르고뉴의 공작 작위가 주어진 이후로 시작된 왕가를 뜻한다.

명칭의 형식[편집]

발루아 왕을 언급할 때의 형식은 "가장 기독교적인 폐하"라는 호칭을 포함한다.

함께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