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1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신중왕 루이 11세
Louis XI
생 미셸 기사단의 목걸이를을 하고 있는 루이 11세
생 미셸 기사단의 목걸이를을 하고 있는 루이 11세
작위
프랑스 국왕
재위 1461년 7월 22일 – 1483년 8월 30일
대관식 1461년 8월 15일 (랭스)
전임자 샤를 7세
후임자 샤를 8세
신상정보
출생일 1423년 7월 3일
출생지 프랑스 왕국 베리 부르주
사망일 1483년 8월 30일 (60세)
사망지 프랑스 왕국 플레시레투르 성
매장지 오를레앙 인근 클레리생탕드레
클레리 성모 교회
가문 발루아 가문
부친 프랑스 국왕 샤를 7세
모친 앙주의 마리
배우자 스코틀랜드의 마거릿
카를로타 디 사보이아
자녀 부르봉 공작부인 안
프랑스 왕비 잔
프랑스 국왕 샤를 8세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루이 11세(프랑스어: Louis XI, 1423년 7월 3일 ~ 1483년 8월 30일)는 신중왕 (프랑스어: le Prudent)이라고 불린 프랑스의 왕이다.

루이는 1440년에 프라그리라고 알려진 그의 아버지를 상대로 일어난 단기간의 반란에 참여했었다. 왕은 루이를 포함한 그의 봉신들의 반란을 용서해주었고, 아들에게 프랑스 동남부의 도피네 관리를 맡겼다. 하지만 루이의 끊임없는 음모는 그의 아버지가 그를 궁전에서 쫓아버리게 만들었다. 도피네에서 그는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마련했고 아버지의 의도에 맞서 사보이아 공작 루도비코의 딸 카를로타 디 사보이아와 혼인했다. 샤를 7세는 아들에게 자신의 의지를 강요하기 위해 군대를 보냈으나, 루이는 부르고뉴로 달아나, 샤를의 최대의 맞수였던 선량공 필리프의 비호를 받았다.

1461년에 샤를 7세가 사망하자, 루이는 프랑스 왕국에 대한 그의 재산을 차지하기 위해 부르고뉴 궁전을 떠났다. 음모에 관한 그의 취향과 짙은 외교적 활동은 그에게 “교활왕” (중세 프랑스어: le rusé)과 그의 적들이 그가 공모와 음모의 거미줄을 돌려 놓았다고 비난하며 “세계의 거미” (중세 프랑스어: l'universelle aragne)라는 별칭을 얻게 하였다.

1472년에 다음 부르고뉴 공작 용담공 샤를이 경쟁자인 루이를 상대로 무기를 들었다. 그러나 루이는 샤를의 동맹인 에드워드 4세피키니 조약을 체결하며 그를 고립시킬 수 있었다. 그 조약으로 백년 전쟁은 공식적으로 종결되었다. 1477년 낭시 전투에서 용담공 샤를의 사망으로, 부르고뉴 공작가도 끝나게 되었다. 루이는 부르고뉴 본토피카르디를 포함한 많은 부르고뉴의 영토를 차지하는데 이 상황을 이용했다.

외국과의 직접적인 위협이 없었던 루이는 그에게 반항적인 봉신들에 대한 제거, 왕가 권력의 확대, 경제 개발 강화등을 할 수 있었다. 그는 1483년에 사망했고 아들 샤를 8세가 그 뒤를 이어받았다.

참고 자료[편집]

전임
샤를 5세
비에누아의 도팽
발렌티누아와 디오의 백작 (루이 2세로서)
1423년 / 1429년 - 1466년
1466년 - 1470년
후임
프랑수아 1세
샤를 6세
전임
공석
(8대 도팽 샤를)
프랑스의 도팽 (9대 도팽 루이로서)
1423년 / 1429년 - 1461년
후임
공석
(이후 10대 도팽 프랑수아)
전임
샤를 7세
프랑스 국왕
1461년 - 1483년
후임
샤를 8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