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11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중왕 루이 11세
Louis XI
생 미셸 기사단의 목걸이를을 하고 있는 루이 11세
생 미셸 기사단의 목걸이를을 하고 있는 루이 11세
프랑스 국왕
재위 1461년 7월 22일 – 1483년 8월 30일
대관식 1461년 8월 15일 (랭스)
전임자 샤를 7세
후임자 샤를 8세
신상정보
출생일 1423년 7월 3일
출생지 프랑스 왕국 베리 부르주
사망일 1483년 8월 30일 (60세)
사망지 프랑스 왕국 플레시레투르 성
매장지 오를레앙 인근 클레리생탕드레
클레리 성모 교회
가문 발루아 가문
부친 프랑스 국왕 샤를 7세
모친 앙주의 마리
배우자 스코틀랜드의 마거릿
카를로타 디 사보이아
자녀 부르봉 공작부인 안
프랑스 왕비 잔
프랑스 국왕 샤를 8세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루이 11세(프랑스어: Louis XI, 1423년 7월 3일 ~ 1483년 8월 30일)는 프랑스의 왕이다.

17세 때에 귀족의 반란에 참가하여 아버지 샤를 7세와 싸웠으나, 패하고 유배되어 도피네의 국왕 직할령에서 15년 이상을 보내었다. 그 후에도 부왕의 노여움은 풀리지 않아, 1456년 부왕의 군대에게 쫓겨 부르고뉴 공작 필리프 3세의 비호를 받았다. 1461년 즉위 후 제후세력의 감축에 전념하였으나, 공익 동맹의 반격을 받아서 양보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소귀족을 자기 편으로 삼아 제후 영내에서의 반란을 선동하였으며, 영국왕을 회유하는 등 교묘한 정책을 사용하여 세력 만회에 힘썼다. 1477년 제후의 맹주 부르고뉴 공작 샤를이 전투에서 사망하자, 1480년에는 완전히 봉건세력을 억압하고 중앙집권을 달성하였다. 또 우편제도의 창설, 민병제도의 확충 등의 내정에도 현저한 업적을 이룩하였으며, 특히 모직물·견직물 등 상공업 육성을 꾀해 특권 대상인의 이익을 옹호했고, 절대주의 왕권의 성장에 기여하였다.

참고 자료[편집]

전임
샤를 5세
비에누아의 도팽
발렌티누아와 디오의 백작 (루이 2세로서)
1423년 / 1429년 - 1466년
1466년 - 1470년
후임
프랑수아 1세
샤를 6세
전임
공석
(8대 도팽 샤를)
프랑스의 도팽 (9대 도팽 루이로서)
1423년 / 1429년 - 1461년
후임
공석
(이후 10대 도팽 프랑수아)
전임
샤를 7세
프랑스 국왕
1461년 - 1483년
후임
샤를 8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