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프 4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필리프 4세
Filippoilbello.gif
프랑스의 군주
재위 1285년 10월 5일 – 1314년 11월 29일
대관식 1286년 1월 6일 랭스
전임자 필리프 3세
후임자 루이 10세
나바라의 군주
재위 1284년 8월 16일–1305년 4월 4일
전임자 조안나 1세
후임자 루이스 10세
신상정보
출생일 1268년 4월
출생지 프랑스 퐁텐블로
사망일 1314년 11월 29일 (46세)
사망지 프랑스 퐁텐블로
매장지 생드니 대성당
가문 카페 가문
부친 필리프 3세
모친 이사벨 데 아라곤
배우자 조안나 1세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필리프 4세 (프랑스어: Philippe IV, 1268년 ~ 1314년 11월 29일)는 필리프 3세의 아들로, 1285년부터 1314년까지 프랑스 왕이었다. 잘생긴 외모로 인해 미남왕 (프랑스어:le Bel) 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나바라 왕국의 왕 엔리케 1세의 딸 여왕 후아나 1세와 결혼에 의해 샹파뉴 왕조의 뒤를 이어 펠리페 1세로서 나바라 왕을 겸하고 부르주아지 내지 소귀족 계급 출신의 법률가를 중용하여, 왕권의 강화에 노력하였다.

1294년부터 1303년까지 잉글랜드의 에드워드 1세와, 1302년부터 1304년까지는 플랑드르와 전쟁을 벌였다. 이러한 대외 전쟁 수행에 필요한 경비 마련을 위해 성직자에게 세금을 부과했다.

특히 교황청과의 투쟁이 격심하였는데, 교회 과세문제로 교황 보니파시오 8세와 분쟁을 일으키자, 국민의 지지를 얻기 위해 처음으로 3부회를 파리의 노트르담에 소집, 교황을 굴복시켰으며, 프랑스 출신의 교황 클레멘스 5세를 세우고 교황청을 왕의 영지에서 가까운 프로방스 백작의 영지 아비뇽으로 옮겨놓고 사실상 그 지배하에 두었다.

또한 행정·사업·재정의 제도를 정비했는데, 왕실 재정의 궁핍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조세의 증액, 통화의 개악(改惡)을 행하였으며, 부유한 유대인을 박해했고, 또한 루이 9세 이래의 유일한 재정 담당자였던 템플 기사단을 해산시켜 그 재산을 몰수하였다.

가족[편집]

  • 부인 : 호아나 1세(나바라의 여왕)
    • 장녀 : 마르그리트(1288년 - 1294년)
    • 장남 : 루이 10세(1289년 10월 4일 - 1316년 7월 5일)
      • 손녀 : 호아나 2세(나바라의 여왕)
      • 손자 : 장 1세(나바라왕으로서는 호아네스 1세)
    • 차녀 : 블랑슈 (1290년 - 1294년)
    • 차남 : 필리프 5세(1292년 - 1322년 1월 3일)
    • 3남 : 샤를 4세(1294년 - 1328년)
    • 3녀 : 이자벨(1295년 - 1358년 8월 23일) - 영국왕 에드워드 2세의 부인, 에드워드 3세의 어머니
    • 4남 : 로베르(1297년 - 1308년)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필리프 3세 용맹왕
프랑스의 왕
1285년 - 1314년
후임
루이 10세 완고왕
전임
후아나 1세
나바라의 왕
1284년 - 1305년
후임
루이 10세 완고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