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의 역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멕시코 역사는 2만년 전 인류가 쌓은 고급 문명으로 꽃을 피웠다. 그러나 16세기에 스페인이 진출하면서, 식민지가 되어 혹독한 수탈을 경험했다. 18세기 말 유럽에서 혁명이 계속되면서 멕시코에서도 멕시코 독립 혁명이 일어나 독립을 달성했다. 이후 제정된 연방공화국의 대외 전쟁, 디아즈의 독재 등의 시련을 거쳐 1910년부터 1918년까지 계속된 멕시코 혁명의 동란은 현대 국가를 실현했다. 혁명 후 제도혁명당(PRI)의 장기 집권 하에서 근대화와 경제 개발이 진행되었지만, 20세기 후반까지 PRI는 각종 사회 모순을 축적했고, 2000년 선거에서 PRI는 종말을 맞았다.

선사시대[편집]

멕시코선사시대고고학자들과 금석문학자들의 연구에 의해 알려졌다. 현재 스페인 정복기의 기록이 멕시코 연구의 주를 이루고 있다. 의 양피지는 비교적 거의 남아있지 않지만, 마야문명 지역의 고고학과 금석학에는 많은 진보가 있었다.

멕시코 지역에서는 2만 년 전의 유적이 발견되어 있어, 이전부터 사람이 살았다고 생각된다. 맘모스 등 사냥과 채집 생활을 하고 있었지만, 기원전 8000년경에 옥수수의 농경이 시작되었다. 농경이 시작된 시대를 고대기(archic period)라고 한다.

식민지 이전[편집]

기원전 2300년에 처음 토기가 만들어졌다. 그 이후를 형성기(Formative period) 또는 전고전기라고 한다. 메소아메리카 연구의 최근 동향으로 먼저 고전기 세그먼트 이름을 가진 연구자가 전진하고 있다.

전고전기 중기 기원전 1300년 무렵, 걸프를 중심으로 올멕 문명이 번성했다. 올멕 사람은 자연 구릉을 이용하여 생 로렌소(베라 크루즈), 후 라 벤타(타바스코)라는 제단을 만들었다. 올멕 문명은 그들의 통치자의 면모를 새긴 니그로이드적인 풍모의 거석 인두 이미지로 알려져 있다. 한편, 후고전기 후기가 되면, 유카탄 반도 북부에 코무첸, 캄페체, 칼라크물 등 여러 마야 문명의 제단이 세워졌다.

스페인 식민지[편집]

스페인이 정복했을 때부터 1821년 독립이 선포될 때까지 멕시코는 뉴스페인 총독의 관할지역이었다. 1701∼13년에 일어난 스페인 왕위계승전쟁의 결과 부르봉 왕가가 스페인의 새로운 지배자로 떠오르면서 식민지인 멕시코의 상황도 달라졌다. 부르봉 왕가는 식민지로부터 얻는 경제적 이득을 늘리기 위해 프랑스식 체제를 근간으로 한 여러 가지 행정개혁을 실시했다.독재적인 지배와 무거운 세금에도 불구하고, 19세기 전에는 스페인의 지배에 대한 저항이 거의 없었다. 1810∼11년 미겔 이달고 이 코스티야가 주도한 반란과 1814∼15년 호세 마리아 모렐로스 이 파본이 이끈 반란은 모두 좌절되었다. 그후 독립운동은 비센테 게레로의 지휘에 따라 게릴라전으로 전개되었다

1821년 게레로와 크레올인 지주이자 전(前) 스페인 군대의 장교였던 이투르비데는 협상을 통해 스페인으로부터의 독립을 얻어냈고, 이어 의회를 구성했다.

독립 운동[편집]


독재 정권기[편집]

멕시코 혁명기[편집]

현대[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