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잭슨의 건강과 외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이 문서는 팝의 황제(King of Pop)라고 불리는 미국 가수 마이클 잭슨의 외모에 대해 다룬다.

정신적 고통[편집]

마이클 잭슨과 그의 일부 형제는 아버지 조지프 잭슨에게 신체적 ·정신적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하였다. 채찍질과 구타를 당한 사실도 드러났으며 조지프 잭슨은 이러한 주장을 인정했다.[1] 조지프는 마이클이 잠든 밤 침실 창을 통해 공포 마스크를 착용하며 비명 소리로 놀라게 했는데 이로 인해 마이클은 자신의 침실에서 납치에 대한 두려움과 악몽을 겪었다고 한다.[2] 마이클은 자신의 자서전 'Moonwalk'와 1993년 오프라 윈프리쇼에 나와 이런 아버지의 행동에 많은 충격을 입었다고 진술하였다. 이후 2003년 마틴 바시르의 마이클 잭슨과 함께 살아보기(Living with Michael Jackson)에 나와 아버지인 조지프가 자신에게 큰 코(Big nose)를 가졌다고 외모에 대해 공공적인 모욕을 했고 그러한 외모는 "나에게서(유전자) 온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여 큰 상처를 입었다고 하였다. 마이클은 이러한 유년기 시절 신체적 ·정신적 학대로 외모에 대한 컴플렉스를 가지게 됐고 몇명의 의사는 공식적으로 마이클이 신체이형장애를 앓고있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3]

외모[편집]

마이클 잭슨과 관련된 가장 큰 편견 중 하나는 그가 성형중독이라는 것이다. 미국내에서 성형은 드문 것이 아니지만 최고의 슈퍼스타인 그의 흑인과 동떨어져 있는 외모에 대해 많은 사람들은 관심을 가지게 됐고 이에 대한 가쉽거리도 많았는데 1992년 데일리 미러라는 한 영국의 타블로이드 언론은 마이클의 얼굴을 추악하게 가공한 사진을 올려 마이클 측에게 소송을 당하여 1998년 공식적으로 이에 대해 사과를 하였다.

성형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1979년 무대 바닥에 코를 부딪혀 망가졌기 때문에 하였다. 그러나 이 수술은 실패하였고 호홉 곤란을 앓아 재수술을 하게 됐다.

그는 1988년 발매한 자신의 자서전 'Moonwalk'에서 2차례의 코 성형수술을 한 것과 턱에 홈을 파는 시술을 한 것을 인정하였다. 2003년 Living with Michael Jackson 인터뷰에서 기자의 끊임없는 성형 질문에도 2차례의 코 성형수술과 턱에 홈을 팠다는 입장을 유지하였는데 주위 증언에 의하면 몇 번의 코 성형 수술을 더 했다고 한다.

코 성형수술의 이유로는 유년 시절 아버지의 코에 대한 집중적인 놀림으로 생긴 컴플렉스로 인한 보상 행위로 추측하고 있다.

마이클 잭슨여드름으로 인해 큰 고통을 겪은 바 있다고 'Moonwalk'에서 밝혔다. 심한 여드름으로 인해 사람들과 눈도 마주지칠 못 할 정도로 자신감이 없었으며 자신의 성격을 완전히 망쳐놨다고 토로했다. 이로 인해 식단을 채식으로 바꿨다고 한다.

그의 외모가 갑작스럽게 바뀐 이유는 성형과 나이를 먹어감에 따른 노화 현상도 있지만 심한 체중 감량도 요인 중 하나이다. 그는 댄서로서의 몸매를 유지하기 위하여 몸매를 슬림하게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였고 심할 때는 48kg의 몸무게를 유지하였다.[4]

피부색[편집]

마이클 잭슨과 관련된 편견 중 하나는 그가 백인이 되기 위해 성형을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