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몽선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몽선습(童蒙先習)은 조선시대 동몽교재(童蒙敎材) 중에서 가장 이른 시기에 저술되었고, 초학 아동들이 《천자문》 다음 단계에서 반드시 학습하였던 대표적인 아동교육교재였다. 현종대 이후에는 왕실에서 왕세자의 교육용으로도 활용되었다.[1]

저자[편집]

동몽선습의 저자에 대해서는 여러 이설(異說)이 존재한다. 현존하는 신축본(辛丑本)의 기록, 《중종실록(中宗實錄)》의 중종 39년 기록, 노수신(盧守愼)·송시열(宋時烈) 등이 남긴 자료들을 종합해 볼 때, 박세무(朴世茂)가 이 책의 주된 저자임은 명확하다. 그러나 권문해(權文海)의 《대동운부군옥(大東韻府群玉)》, 김휴(金烋)의 《해동문헌총록(海東文獻總錄)》에는 김안국(金安國)을 동몽선습의 저자로 기록하고 있어 좀 더 깊은 검토를 요한다. 특히 1543년(중종 38년) 발간된 평안도 감영본의 윤인서(尹仁恕) 발문에는 당시 평양감사(平壤監司)로 있던 민제인(閔齊仁)이 공술(共述)한 것으로 기록하고 있어 저술과정에 그가 상당한 부분 관여하였음을 알 수 있다.

내용[편집]

내용은 크게 유학의 핵심 윤리인 오륜(五倫)에 관한 부분과 중국·한국역사에 대한 서술 양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문에서는 부자유친(父子有親), 군신유의(君臣有義), 부부유별(夫婦有別), 장유유서(長幼有序), 붕우유신(朋友有信) 등 오륜의 중요성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총론에서는 오륜은 하늘이 인간에 부여한 가장 기본적인 도덕적 품성이라는 사실과 함께, 오륜의 근원은 효행이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다음으로 역사에 관한 서술에서는 우선 중국의 고대로부터 명나라까지의 역사를 도덕적인 사관(史觀)에 근거해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 책은 한국의 역사를 단군으로부터 시작하여 삼한과, 삼국, 고려, 조선에 이르기까지 간명하나 매우 체계적으로 서술하고 있다. 이 책에서는 한국이 비록 국토는 좁지만, 예악(禮樂)과 문물이 중국에 비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여 아동들로 하여금 자국 역사를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책은 성리학이 조선사회에 토착화 되던 당시 사회에서 사림들이 지녔던 아동 교육관의 한 단면을 잘 드러내주고 있다.

그러나 지나친 중국중심의 중화식 유교관에 내재된 사상이 들어 있다.

  [ 在明帝時하여 西域佛法이 始通中國하여 惑世誣民하니라 ] 
명제 대에 서역의 불교가 비로소 중국에 통하여 들어와 세상을 현혹시키고 백성을 속였다.


라는 말과 중국식 역사관에 비추어 고조선시대에 기자조선이 설립되어 조선시대에 중국인들이 작은 중국이라고 조선을 칭하자 감격해 마지 않아서

  [華人이 稱之曰小中華라하니 玆豈非箕子之遺化耶리오 嗟爾小子는 宜其觀感而興起哉인저 ]
중국인이 작은 중화라고 칭찬하니 이 어찌 기자가 남긴 교화가 아니겠는가? 아! 어린이들은 마땅히 이 것을 보고 감동하여 분발해야 한다

.

라고 기뻐해야 한다는 부분이 총론에 나오는데 유교중심의 조선시대를 생각하면 그 정도는 넘어갈수도 있겠다.

그러나 본문에 지명과 인명단어인 특급한자가 많고 편중된 역사관이 있어서 본문을 공부한다면 이 책 자체로 공부하기에는 부족하고 부연설명이 많이 필요하며, 청나라 시대 이전의 성리학 중심의 역사관을 가지고 있어서 현 시대에 어린이들이 배우기에는 맞지 않는 부분이 많다.

평가[편집]

초학 교재로서는 매우 드물게 이 책은 1759년(영조 35년) 영조가 직접 쓴 어제서문(御製序文)과 우암 송시열(宋時烈)의 발문을 실어 중간(重刊)되었다. 이 책이 조정과 사림집단으로부터 높은 학술적 평가를 받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출처[편집]

  1. “동몽선습”.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2016년 1월 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