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잔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여자 아기의 돌잔치

돌잔치(문화어: 돐잔치)는 아기의 첫 생일을 축하하는 한국의 전통 문화이다. 돌잔치의 '돌'은 12개월을 한 바퀴 돌았다는 뜻이다. 이 의식은 새로 태어난 아기의 앞날이 번영하기를 기원하는 한국인의 풍습이다.[1]

돌과 돐[편집]

대한민국에서는 한때 태어난 날의 뜻으로 "돌"로 쓰고, 주기의 뜻으로 "돐"로 썼으나 이렇게 구분하는 일은 인위적이고 불필요한 세분화라고 판단하여 현행 표준어 맞춤법에서는 모두 "돌"로 쓰는 것으로 통합되었다.[2][3]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1987년 국어사정위원회가 정한 조선말규범집에 따라 문화어에서 '돐'로 그대로 통일한다.[4]

돌잡이[편집]

여러 어른 앞에서 아이 앞에 물건을 늘어놓고 아이가 집게 하는 풍속이 있다. 이렇게 물건을 잡게 하는 풍속을 돌잡이(문화어:돐잡이)라고 한다. 전통적으로 놓여졌던 직업들을 상징하는 물건들 외에도 현대의 직업의 다양화에 따라 여러 새로운 종류의 물건을 돌잡이 때에 놓아두기도 한다.

돌잔치 날짜 잡기[편집]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김일성김정일의 사망일을 피하여 돌잔치 날짜를 잡기도 한다.[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Bo-reum Kim (2007년 6월 1일). “Carrying on the Family Line”. The KNU Times. 2012년 1월 25일에 확인함. 
  2. “우리말 자료실”. 한국어진흥원. 2009년 7월 22일. 2012년 1월 24일에 확인함. 
  3. 돌을 표준어로 삼고 돐을 버림. “표준어 규정 (제1부 표준어 사정 원칙) 1988년 1월 19이리 문교부 고시 제 88-2호”. 2012년 1월 24일에 확인함. 
  4. “조선말규범집(1987년판, 맞춤법)”. 2012년 1월 24일에 확인함. 
  5. 주성하 (2011년 12월 30일). “[北 김정은 시대]北 ‘12월17일生’ 사라진다”. 동아일보. 2012년 1월 2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