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신오쿠보 코리아타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코리아타운의 전경

도쿄 신오쿠보 코리아타운(일본어: 東京新大久保コリアタウン (とうきょうこりあたうん)) 또는 간단히 신오쿠보 코리아타운(일본어: 新大久保コリアタウン (しんおおくぼこりあたうん))은 도쿄 도 신주쿠 구햐쿠닌 초, 오쿠보 일대의 한국인 밀집지역을 말한다. 역으로는 JR 주오 선의 오쿠보 역, JR 야마노테 선신오쿠보 역 오에도 선 히가시신주쿠 역 등에 접속되어 있는 일대지역이며, 쇼쿠안 도오리오쿠보 도오리의 사이에 위치에 있다. 간토 지방 최대의 한인 밀집지역이다.

개요[편집]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일용직 근로자 및, 기존의 재일 한국인들이 모여 들어 형성되었다고 한다. 오사카 지역이나, 간토 지역의 타 한인 밀집 지역과의 차이점은 한인의 구성원이 뉴커머가 주축이 되어 있는 점이다. 도쿄의 부도심인 신주쿠 역에서 한 정거장밖에 위치하고 있지 않아, 기본적으로 도심의 연장선상에 있어 고층 빌딩이 늘어서 있는 한편, 도쿄 최대의 환락가인 가부키초와도 인접해 있는 유흥 및 상업 중심 지역이다. 한국인 외에도 중국인, 타이인 등 다수의 아시아권 외국인들이 모여 사는 곳으로 유명하다. 특히 JR 오쿠보 역 부근은 기존의 한국인 가게 대신 새로 주로 조선족중국인 가게가 다수 들어섬으로서, 코리아타운 내의 작은 차이나타운을 형성하고 있다.

과거에는 일본인 사이에 외국인 밀집 지역으로서 치안 문제 등을 이유로 기피하는 지역으로 알려졌으나, 한류 열풍 이후에는 일본 국내에서 한국을 체험해 보려는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등 나름의 활기를 찾고 있다. 한국 음식점, 가게, 한국식 PC방, 한인 교회, 유학원 등의 관련 시설과 외환은행 도쿄 지점 등의 관공서가 존재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