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루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도루묵
Arctoscopus japonicus.jpg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기어강
상목: 극기상목
(미분류): 에우페르카리아류
목: 페르카목
아목: 둑중개아목
하목: 둑중개하목
과: 도루묵과
속: 도루묵속
(Arctoscopus)
종: 도루묵
(A. japonicus)
학명
Arctoscopus japonicus

도루묵(문화어: 도루메기; Arctoscopus japonicus)은 도루묵과에 속하는 물고기이다. 몸은 회색이며, 옆으로 납작하다. 체고가 가장 높은 지점은 제1등지느러미 앞쪽이다.[1] 아래턱이 앞으로 튀어나와서, 입이 위쪽을 향하며, 입에는 작은 치아가 나있다. 비늘이 없으며, 몸길이는 20 cm 정도이다.

생태[편집]

도루묵은 문어같은 천적을 피해 낮에는 140m~400m의 깊이의 바다속 진흙모래속에 숨어있다가 밤에 활동하고 밤에 수온이 섭씨 6도~섭씨 10도이고 깊이가 2m인 곳에 있는 모자반과 청각같은 해조류에 1500여 개의 알을 낳는다. 산란기는 11월부터 12월까지이다. 도루묵알은 낳은 지 60여 일 만에 치어로 변한다. 도루묵은 작은 물고기와 새우를 먹는다. 도루묵은 한국 동해와 일본 북부 캄차카해역 알래스카에 분포한다.

명칭의 유래[편집]

도루묵의 어원은 조선 영조·정조 때의 문신 이의봉(李義鳳 : 1733~1801)이 여러 나라의 어휘를 모아 편찬한 사전인 “고금석림(古今釋林)”에 나온다. 그 내용에 조선시대 선조 임금이 피난을 가는 길에 목어(木魚)라는 물고기를 먹어본 후 맛이 매우 좋아 왕이 물고기의 이름을 목어라 하지 말고 은어(銀魚)라 바꾸어 부르게 했다. 그 후 임금이 환궁하여 피난 시절 먹었던 그 물고기를 찾아 다시 먹게 됐는데, 그 맛은 옛날 맛이 아니었다. 그리하여 왕은 물고기 원래의 이름인 목어로 다시 부르도록 명하게 되었고, 그래서 도루묵이 되었다 한다.

그 왕이 선조가 아닌 태조라는 설 역시 존재한다.[2]

각주[편집]

  1. 김익수 외 (2005년). 《한국어류대도감》. 교학사. ISBN 89-09-09691-8. 
  2. 박상현 (2016년 7월 30일). "도루묵 설화 주인공은 선조 아닌 태조 이성계". 《연합뉴스》 (서울). 2018년 10월 2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0월 24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도루묵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