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함탄도유도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대함탄도미사일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함탄도미사일(ASBM, Anti-Ship Ballistic Missile)은 항공모함, 구축함을 공격하는 탄도 미사일이다.

역사[편집]

ASBM은 냉전시절 미국과 구 소련이 비용 등을 고려해 상호 개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중국[편집]

탄도미사일은 낙하할 때 마하 10~15에 달하는 속도를 낸다. 때문에 함대의 방공망으로는 저지가 불가능하다. 중국은 냉전 시절 구소련이 구상했던 ASBM 개념을 차용해 2005년과 2006년 시험발사했다. 미 해군정보국(ONI)은 2009년 7월 보고서에서 "중국의 1500km 급 ASBM이 실전배치될 것이며, 이는 태평양에서 미 항공모함에 위협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1]

DF-21D는 세계 최초이자 유일의 대함 탄도미사일(ASBM)이다. 중국 잠수함을 의식해 미국 항공모함이 중국 본토에서 1000 km는 떨어져야만 한다. 1000 km는 항모 탑재 전투기들의 작전 한계 거리다. 게다가 대함탄도탄 DF-21 ASBM의 위협이 추가돼 공격받지 않으려면 1000 km쯤 더 후퇴해야 한다. 중국 연안까지 ‘맘 놓고 다녔던’ 미국이 이젠 2000 km 앞까지만 가는 상황이 된 것이다.[2]

북한[편집]

1990년대 초 북한이 개발하기 시작한 스커드-ER은 2003년부터 실전에 배치되기 시작했으며 공식적으로 확인된 건 2007년이다. 옛 소련의 스커드-D를 모델로 했다. 2000년 처음 시험발사해 700 km를 비행했다. 사거리 1,000 km 탄두중량 500 kg이다.

2016년 9월 5일 삿갓몰 미사일 기지에서 1000 km의 스커드-ER을 발사했다.

2017년 3월 6일 07시 34분, 북한이 스커드-ER을 발사했다. 한미연합군은 독수리연습 중인데도, 2분이나 지나서야 동해의 세종대왕함, 그린파인 조기경보레이다로 발견했다. 액체연료에 마하 7-8인 스커드-ER은 2분이면 300 km를 비행한다.[3] 동창리 미사일 기지에서 4발을 발사했으며, 최고고도 260 km, 평균 1,000 km를 비행했다. 동창리 미사일 기지에서 서울까지는 310 km 떨어져 있다. 2018년 미국에서 이슈가 된 삿갓몰 미사일 기지에서 서울까지는 120 km 거리로, 그린파인 조기경보레이다가 탐지하기 전에 서울에 핵공격이 완료된다.

2017년 4월 25일, 스커드-ER 개량형을 인민군 창군일 열병식에 최초로 공개했다. 탄두부분에 카나드가 달려 있는게 특징이다. 장갑차 형태의 발사대 차량을 사용한다.

2017년 5월 29일, 스커드-ER 개량형을 시험발사했다. GPS 유도가 되며, 북한은 CEP 7 m라고 자랑했다. 미사일 불꽃은 치마형(고체)이 아닌 촛불 형태를 나타내 액체 연료를 쓴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참관했다. 노동신문은 1년만에 개발했다면서, 대함탄도미사일(ASBM)로도 사용된다고 보도했다. 이동하는 항공모함을 공격하려면, 레이다 락온이나 광학카메라 락온 기능이 있어야 하는데, 있다는 의미로 보인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박수찬의 軍]'군사굴기' 中 열병식…'美日 견제' 무기 대거 공개했다, 세계일보, 2015-09-03
  2. 2006년 미국 항모 9km까지 접근 소리 없는 공격 능력 세계에 과시, 중앙SUNDAY, 2010-06-27
  3. <사드 국내 배치 시작>軍, 北 동시다발 2분 뒤 포착…“사드 3~4개 포대 있어야 요격”, 문화일보, 2017-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