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학응(金鶴應, 일본식 이름: 金子薰, 1899년 1월 25일 충북 청주 ~ ?)은 일제 강점기대한민국의 관료이다.

생애[편집]

일제 강점기에 와세다 대학을 졸업하고 충청북도 지역 군수를 지내는 등 조선총독부 관리로 근무했다.

대한민국 정부 수립 후 제1공화국에서 충북지사와 충남지사를 맡았으며, 충남지사 재임 중 4·19 혁명이 일어나 3·15 부정선거의 충남 지역 책임자로 기소되었다.[1]

2008년 발표된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 중 관료 부문에 들어 있다.

약력[편집]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全璋漢에 五年宣告” (PDF). 경향신문. 1961년 10월 13일. 3면면. 2008년 6월 3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

전임
정낙훈
제6대 충청북도지사
1955년 9월 2일 ~ 1958년 7월 29일
후임
정인택
전임
민병기
제6대 충청남도지사
1958년 7월 29일 ~ 1960년 4월 30일
후임
김홍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