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석 (197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종석
Kim Jong-Seog
OB 베어스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71년 2월 28일(1971-02-28) (48세)
출신지 서울특별시
선수 정보
투구·타석 좌투좌타
수비 위치 내야수
프로 입단 연도 1989년
첫 출장 KBO / 1989년
마지막 경기 KBO / 2004년 9월 28일
대전KIA
경력


김종석(金鍾奭, 1971년 2월 28일 ~ )은 전 KBO 리그 OB 베어스한화 이글스의 선수인데 OB 베어스 선수단 집단 이탈 사건의 주동자로 낙인찍혔음에도[1] 1995년 우승에 기여를 했지만 1996년 허리부상으로 인해 어렵게 잡은 주전 자리를 빼앗겼고 급기야 1998년 입단한 타이론 우즈한테 밀려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으며[2] 엎친 데 덮친 격으로 1999년선수협 파동까지 겹쳐 동계훈련에 빠진데 이어 2군생활을 전전했고 결국 2000년 6월 한화 유니폼을 입었으며 신인 시절 스승이었던 이광환 감독이 부임한[3] 2001년 처음이자 마지막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했다. 하지만, 2002년부터 갑작스런 부진에 빠졌고 급기야 2003년 부임한 유승안 감독에 의해 본격적으로 등용된[4] 김태균에게 밀려 설 자리를 잃었으며 유승안 감독이 성적 부진 뿐 아니라 2년 계약 종료로 팀을 떠난 2004년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로 풀려[5] 은퇴했는데 공교롭게도 김종석은 2004년 시즌 후 한화 감독으로 취임한 김인식 감독이 OB 감독을 맡은 첫 해인 1995년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를 했으나 1996년 허리부상으로 인해 어렵게 잡은 주전 자리를 빼앗긴 데 이어 이에 앞서 OB 베어스 선수단 집단 이탈 사건의 주동자로 낙인찍혔던 데다[6] 1998년 입단한 타이론 우즈한테 밀려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으며[7] 엎친 데 덮친 격으로 1999년선수협 파동까지 겹쳐 동계훈련에 빠져 김인식 감독으로부터 미움을 사 2군생활을 전전하여 2000년 6월 두산(전신 OB 포함)을 떠난 바 있었다.





출신학교[편집]

  1. 정기수 (1994년 9월 7일). “OB선수 집단이탈 왜 일어났나”. 경향신문. 2019년 2월 5일에 확인함. 
  2. 고경봉 (2001년 4월 16일). “김종석 방망이 불붙었다”. 한국경제. 2019년 2월 5일에 확인함. 
  3. 김종석 (2001년 4월 13일). “[프로야구]한화 김종석 무서운 '늦바람'. 동아일보.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 
  4. 이상학 객원기자 (2007년 2월 16일). “베테랑 중심 한화…'세대교체 시기 놓칠라'. 데일리안.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 
  5. “[하프타임] 한화 투수 한용덕 은퇴”. 서울신문. 2004년 10월 13일.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 
  6. 정기수 (1994년 9월 7일). “OB선수 집단이탈 왜 일어났나”. 경향신문.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 
  7. 고경봉 (2001년 4월 16일). “김종석 방망이 불붙었다”. 한국경제. 2019년 5월 2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