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루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제 기루왕
百濟 己婁王
백제의 제3대 국왕
본명 부여기루(扶餘己婁)
재위 77년 ~ 128년
부왕 다루왕
이전 왕 다루왕
다음 왕 개루왕

기루왕(己婁王, ? ~ 128년, 재위: 77년 ~ 128년)은 백제의 제3대 국왕이다. 다루왕의 장남이다.

77년부터 128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77년부터 97년경까지 친정하였고 97년경부터 103년경을 전후한 시기까지 아들 부여개루 왕자(훗날 개루왕)가 대리청정을 하였으며 103년경부터 128년 붕어할 때까지 다시 친정하였다.

생애[편집]

33년(다루왕 6)에 태자로 책봉 되었다. 다루왕이 죽자 77년에 즉위하였고 85년신라의 변방을 공격하였다. 105년 신라와 평화조약을 맺고 [1] 그 이후 신라와 평화관계를 유지하였다. 125년 말갈의 침입을 받은 신라에 원병을 보냈다.

제2대 다루왕의 맏아들로서 서기 33년 (다루왕 6)에 태자로 책봉되어 77년에 다루왕이 죽자 왕위를 계승하였다. 《삼국사기》의 기루왕 치세에 대한 기록에는 천문이변 지진 큰 가뭄 태풍 기상이변 등에 대한 간략한 기록이 대부분이다. 기록의 내용이 흉년 재난 또는 흉조를 뜻하는 것들이 많음은 기루왕 치세의 백제가 큰 시련기였음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개루왕에 대해서는 서자라는 설이 있으며,그 이유는 기루왕 21년(97년)에 두마리 용이 한강에 나타났다는 기록이 있음에 따라 반란을 은유하며, 기루왕 27년(103년)에 왕이 한산에서 사냥해서 신록을 잡았다는 기록이 보이는데, 이때 잡은 신록이 개루왕일 것이란 설이 있고 개루왕이 이 반란을 진압했을 가능성이 있다. 또한 나이 차이가 매우 큼 역시 이를 방증한다. 또한 고이왕개루왕의 아들이 아니라는 설도 있으므로, 부여질 역시 확실하게 기루왕의 아들일 수 없다.

가계[편집]

  • 조부 : 온조왕(溫祚王, ?~28 재위:18~28)
  • 조모 : 미상
    • 부왕 : 다루왕(多婁王, ?~77, 재위:28~77)
    • 정비 : 미상
    • 차비 : 미상
      • 국왕 : 기루왕(己婁王)(己婁王, ?~128, 재위:77~128)
      • 왕비 : 미상
        • 장남 : 개루왕(蓋婁王)(蓋婁王, ?~166, 재위:128~166)
        • 차남 : 부여질(扶餘質)

참고[편집]

각주[편집]

  1. 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파사 이사금 條 26年>
전 대
다루왕
제3대 백제 국왕
77년 - 128년
후 대
개루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