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상 (시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구상
具常
출생 1919년 9월 16일(1919-09-16)
일제 강점기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 2004년 5월 11일 (84세)
대한민국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필명 본명은 구상준(具常浚)
호(號)는 운성(暈城)
직업 시인
언론인
문학평론가
사회평론가
수필가
극작가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소속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객원교수
학력 일본 니혼 대학교 종교학과 졸업
활동기간 1946년 ~ 2004년
친지 김의규(사위)
배우자 서영옥
자녀 구홍(장남)
구성(차남)
구자명(딸)
종교 천주교 (세례명: 세례자 요한)
웹사이트
구상문학관

구상(具常, 1919년 9월 16일 ~ 2004년 5월 11일)은 대한민국시인, 언론인이다. 본명은 구상준이다.

생애[편집]

1919년 서울에서 출생하였으나, 유소년기의 대부분은 함경남도 원산부에서 보냈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서 1938년 원산 덕원 성베네딕도 수도원 부설 신학교 중등과를 수료하고 1941년 니혼 대학교 전문부 종교과를 졸업하였다.

이후 귀국하여 여러 직업을 전전하면서 문학활동을 시작하였다. 해방후 원산의 작가동맹에서 펴낸 시집 《응향》에 자신의 시를 실었으나, 1946년 응향 사건이 발생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당국으로부터 반동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월남하였다. 이후 언론계에 투신하였고 1950년 한국 전쟁이 발발하자 종군기자단에 참가하기도 하였다. 제자들에게 사회에 올바름이 없더라도, 기독교인은 바르게 살아야 한다고 가르칠만큼 올바름에 대한 올곧은 추구를 중요하게 생각한 구상 시인은 이승만 정권에 반대하는 민주언론 운동을 하다가 반공법 위반으로 구속되기도 했지만 곧 무죄로 석방되었다.[1]

그 뒤로는 현실 정치와는 거리를 두고 언론과 문학활동에만 몰두하였다. 1960년 4·19 혁명 이후 그의 반독재 경력을 높이 산 민주당 정권과 1961년 5·16 군사정변 이후 종군기자 시절부터 친분을 쌓은 박정희가 정계입문을 권하기도 하였으나 거절하였다. 미국 하와이 대학교에서 한국문학을 강의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화가 이중섭, 걸레스님 중광, 장애인 화가 김기창, 시인 고은 등 다양한 방면의 예술가와 교류하였다. 2004년 5월 11일에 지병인 폐질환과 교통사고 후유증이 악화되어 향년 8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으며, 경기도 안성시 천주교 공원묘지에 안장되었다.[2]

그의 작품은 주로 가톨릭 신앙에 바탕한 것으로 세계 각국의 언어로 번역되었고 프랑스 문인협회에서 선정한 세계 200대 시인에 들기도 하였다.

구상을 연기한 배우[편집]

각주[편집]

  1. 청년아, 울더라도 뿌려야 한다.》-울더라도 뿌려야/이재철 지음/홍성사
  2. 권혁재 기자 (2009년 6월 4일). “[week&커버스토리] 추모여행, 세상에서 가장 경건한 ‘소풍’”. 중앙일보사. 2009년 6월 17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