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루시마 미치후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samourai.png
구루시마 미치후사
来島 通総
구루시마 미치후사
구루시마 미치후사
Inaba crest1.svg
시대 아즈치모모야마 시대
출생 에이로쿠 4년(1561년)
사망 게이초 2년 음력 9월 16일(1597년 10월 26일)
계명 節巌院天叟常清
묘소 에히메현 마쓰야마 시
관위 종오위하, 이즈모카미(出雲守)
주군 고노 미치노부(河野通宣) → 미치나오도요토미 히데요시
씨족 구루시마 씨(来島氏)
부모 아버지: 무라카미 미치야스, 어머니: 고노 미치나오(河野通直)의 딸
형제 도쿠이 미치유키(得居通幸), 무라카미 미치키요, (고노 미치나오), 호이다 모토키요의 아내
아내 히라가 다카무네의 딸
자녀 미치노리(通則), 나가치카(長親) 등

구루시마 미치후사(일본어: 来島通総) 는 아즈치 모모야마 시대이요 국 출신 센고쿠 무장이다.

생애[편집]

에이로쿠(永禄) 4년(1561년) 무라카미 수군(村上水軍)의 일족인 이요 무라카미 씨(伊予村上氏)의 당주 무라카미 미치야스(村上通康)의 넷째 아들로 태어났다.

에이로쿠 10년(1567년) 아버지가 병사하자 외할아버지인 고노 미치나오(河野通直)에 의해 배다른 형 셋을 제치고 일곱 살의 나이로 후계자로 지목되었다. 대대로 고노 가문의 영향 아래 있었던 구루시마 가문은 미치후사의 대인 겐키(元亀) 원년(1570년) 고노 미치노부(河野通宣)가 무로마치 막부(室町幕府)에 바쳤던 공금을 빼돌리는 등 차츰 고노 가문에 대한 독립적 자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또한 고노 집안의 동맹이던 모리 씨(毛利氏) 집안이 오토모 소린(大友宗麟)을 공격하는데 원군으로써 참가해 오토모 가문의 수군과 싸웠다. 그러나 당시 해전에서의 작전을 놓고 모리 수군을 거느리고 있던 무라카미 다케요시(村上武吉)와의 사이가 악화되었다.

덴쇼(天正) 10년(1582년)에 오다 노부나가(織田信長)의 중신 하시바 히데요시(羽柴秀吉)의 권유로 오다 가문을 지원하고자 모리 가문이나 고노 집안을 공격해 그들이 근거지로 삼고 있던 지역들은 순식간에 히데요시의 지배하에 놓이게 되었다. 나아가 가시마 성(鹿島城)에서 항전하던 형 도쿠이 미치유키(得居通幸)를 히데요시 편으로 삼고, 히데요시와 모리 가문과의 화친이 성립된 뒤 옛 영지로 돌아갈 수 있었다. 히데요시는 미시마 무라카미 씨 집안 가운데서도 가장 먼저 자신의 편으로 가담한 미치후사를 중용했고, 이때 성을 무라카미에서 구루시마로 바꾸게 되었다.

덴쇼 13년(1585년) 히데요시의 시코쿠(四國) 정벌군을 맡아 고바야카와 다카카게(小早川隆景) 휘하에서 선봉으로 이요로 나아가 옛 주군이었던 고노 가문을 쳤다. 이 전공으로 이요 국 가제하야 군(風早郡) 1만 4000석의 다이묘가 된다. 덴쇼 15년(1587년)의 규슈 정벌, 덴쇼 18년(1590년) 오다와라 공성전에도 참가했다. 일본의 학자 무라카와 고헤이(村川浩平)는 연대가 확실하지는 않지만 미치후사가 히데요시의 도요토미(豊臣) 성을 사성(賜姓)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하였다.

임진왜란(1592년)에 참전하였다. 처음에는 시코쿠 세력을 이끌던 후쿠시마 마사노리(福島正則)의 5번대에 배속되어 충청도(忠淸道) 방면에서 육전에 종사했으나, 이순신(李舜臣) 등이 지휘하는 조선 수군의 활약으로 전세가 흔들리자 다시 수군을 지휘해 조선 수군과 맞서게 되었다. 정유재란(1597년)이 일어나자 다시 참전, 남원성 공략 당시 6백 명을 거느리고 육군으로써 싸우다 와키사카 야스하루(脇坂安治)와 함께 수군으로써 전라도(全羅道) 방면의 조선 수군을 쓸어버리기 위해 진격했지만, 9월 16일에 진도울돌목에서 이순신이 이끄는 조선 수군에 맞서 싸웠으나 전사하였다(명량대첩). 향년 37세(참고로 미치후사의 형 미치유키는 1592년 당포 해전 때 전사).

《난중일기》의 왜장 마다시 그리고 구루시마 미치후사[편집]

울돌목에서의 승리 후 이순신은 보급과 전력 열세 등의 문제로 수군을 거느리고 고군산군도까지 퇴각했고, 일본군이 부안(扶安)까지 진출하며 강항(姜沆)이 포로로 잡히는 등 일본군의 서해 진출을 완전히 막지는 못했지만, 경기도(京畿道) 죽산(竹山)까지 북상했던 일본군이 수군으로부터의 보급 문제로 남쪽으로 항구를 찾아 내려오는 등 수륙 병진(竝進)을 통한 한양 공격 작전을 세우고 작전의 성공을 눈앞에 두고 있던 일본군은 울돌목에서의 패전으로 당초의 작전 계획이 모조리 무산되었고, 한겨울에 남해안 일대로 흩어져 본진이 있는 경상도 해안가로 돌아가 왜성(倭城)을 쌓고 농성해야 했다.

흔히 이순신의 《난중일기》에 등장하는 왜장 마다시(馬多時)로 알려진 인물이다. 그런데 마다시란 인물에 관해 아와지 섬을 중심으로 활약한 해상세력 간 씨(菅氏) 집안의 간 헤이에몬(菅平右衛門)의 아들 가운데 한 명인 간 마사카게(菅正陰)로 마타시로(又四郎)라는 통칭되던 인물이 실제 마다시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간 마타시로 마사카게 또한 울돌목에서 죽었고 '마타시로'와 '마다시'의 일본어 독음도 서로 같다.[1]

가계[편집]

후쿠시마 마사노리를 섬기던 미치후사의 장남 미치노리(通則)가 죽어 차남 나가치카(長親)가 가문(来島氏)을 이었다. 나가치카는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서군(西軍)에 가담했으나 나가치카의 부인 겐쿄인(玄興院, 후쿠시마 다카하루(福島高晴)의 딸)의 백부(妻伯父) 후쿠시마 마사노리의 연줄로 혼다 마사노부(本多正信)를 통해 집안의 이름을 겨우 유지할 수 있었고, 게이초 6년(1601년)에 분고 국(豊後国) 구스 군(玖珠郡)으로 영지가 옮겨지고, 모리 번(森藩)을 열었으며 이후 바다와는 완전히 분리되었다. 나가치카의 아들 구루시마 미치하루(久留島通春) 부터는 성씨가 구루시마 씨(久留島氏)로 바뀌었다.

사촌으로는 무라카미 가게치카(村上景親)가 있다.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
영화

각주[편집]

  1. “아와지 간 수군의 역사_10장_간 헤이에몬의 자제”. 2012년 7월 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6년 2월 23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