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다 가쓰히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로다 가쓰히로
출생 1941년 10월 25일
일본 가고시마현
거주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성별 남성
국적 일본의 기 일본
학력 교토 대학 경제학부 졸업
직업 언론인
배우자 구로다 요코(黑田洋子, 한국계 일본인)
자녀 2녀

구로다 가쓰히로(일본어: 黒田 勝弘, 1941년 10월 25일 ~ )는 일본의 언론인이다. 가고시마현 출신으로 교토 대학 경제학부를 졸업하고 산케이 신문에 입사하였으며, 1989년 서울지국장으로 임명되어 20여년간 대한민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연세대학교의 한국어학당에서 1년간 한국어를 공부하였다. 2003년서강대학교 겸임교수로 일하면서 '일본 문화의 이해'라는 강의를 하였으나, 2005년 4월 취업비자를 취득하지 않은 채로 강의한 사실이 적발되어 출입국관리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받았다. 그는 일본의 혐한류 분위기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1][2]

독도 문제와 관련하여 문화방송100분 토론》에 출연하기도 하였다.

현재 산케이신문 객원논설위원, 서울 주재 특별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편집]

  • 한국어판
  • 일본어 판
    • 《한국인의 발상》
    • 《서울발, 이것이 한국이다》
    • 《조선반도의 세기말》
    • 《서울이 평양이 된다》
    • 《한국 反日증후군》
    • 《나의 서울 백서》
    • 《조선반도 21세기의 심층》
    • 《조선반도 다섯 가지 수수께끼》

논문[편집]

  • 《일본의 '군국주의화' 우려는 무지에서 온다》 (한국논단 (Monthly Korea Forum) 1992)
  • 《공보다 사가 중요시되는 사회-경제를 통해 본 한국인》(통일한국 3월호(통권제99호), 1992. 3-)]
  • 《'일본은 없다' 는 전여옥과 '좋은 한국인' : '추한 한국인' 은 일본의 과거가 뭐그리 중요하냐?》(한국논단 (Monthly Korea Forum) 1995)
  • 《평양에 함께 가는 서울의 반미 감정》(한국논단 (Monthly Korea Forum) 1997)
  • 《마인드 컨트럴》(한국논단 (Monthly Korea Forum) 1999)
  • 《북한 비판하는 조선일보 영향력 약화가 목표》(한국논단 (Monthly Korea Forum) 2001)
  • 《한국은 금후 일본 매스컴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개방과 다양화의 시대에-》(일본문화연구 제4집, 2001. 4)]

수상[편집]

방송 출연[편집]

논란[편집]

산케이 서울지국에서 근무하며 2009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한국민이 분노하자, 당시 서울지국장 자격으로 “억지를 부리지 마라”고 주장하였다. 이후 서울지국 특별기자 자격으로 “이제 한국을 대표하는 이미지는 위안부”라고 비꼬는 기사를 썼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요시다 히로야 (2012년 5월 10일). “[인터뷰] 구로다 "혐한, 한국에게 좋은 일". 제이피뉴스. 2012년 7월 17일에 확인함. 
  2. “日本人よ、「反韓・嫌韓ブーム」は見苦しい!黒田勝弘氏、長引く反韓の空気を憂慮” (일본어). TOYO KEIZAI INC. 2015년 1월 9일. 2015년 1월 12일에 확인함. 
  3. 정효식, 정원엽 (2014년 8월 11일). "산케이, 박 대통령 악의적 보도" … 8·15 앞두고 악재로”. 중앙일보.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