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니콜라오 2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니콜라오 2세
Pope Nicolaus II.jpg
본명 제라르 드 부르고뉴
임기 시작 1058년 12월 6일
임기 종료 1061년 7월 27일
전임 스테파노 9세
후임 알렉산데르 2세
탄생 미상
아를 왕국 사부아
선종 1061년 7월 27일
Banner of the Holy Roman Emperor with haloes (1400-1806).svg 신성 로마 제국 피렌체

교황 니콜라오 2세(라틴어: Nicolaus PP. II, 이탈리아어: Papa Niccolò II)는 제155대 교황(재위: 1058년 12월 6일 - 1061년 7월 27일)이다. 본명은 제라르 드 부르고뉴(프랑스어: Gerard de Bourgogne)이다.

교황 선출[편집]

제라르 드 부르고뉴는 990년에서 995년 사이에 부르고뉴에서 사보이 귀족 집안에서 태어났다. 1045년에 그는 피렌체주교로 서임되어 착좌하였다.[1] 1059년 교황 스테파노 9세가 선종하자 투스쿨룸 백작의 주도로 로마의 일부 귀족들이 1058년 벨레트리의 주교 요한을 교황으로 선출하였다. 요한 주교는 스스로 교황 베네딕토 10세라고 지칭하였다. 그러나 대다수 추기경들은 그의 교황 선출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에게 던져진 표가 뇌물로 매수당한 것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결국 이들 추기경들은 강제로 로마에서 추방당하고 말았다. 훗날 교황 그레고리오 7세가 되는 일데브란도는 베네딕토 10세의 선출 소식을 듣고 반발하여, 제라르 드 부르고뉴가 새 교황으로 선출되는 것을 지지하였다. 1058년 12월 추기경들은 시에나에 모여 베네딕토 10세의 선출을 불인정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제라르를 새 교황으로 선출하였다. 교황으로 선출된 제라르는 니콜라오 2세로 명명되었다. 교황은 삼층관인 티아라의 전신인 카멜라우쿰을 쓰고 교황좌에 등극하였다. 이는 역사 이래 처음 있는 일이었다.

니콜라오 2세는 로마로 가던 길에 수트리에서 시노드를 소집하여, 베네딕토 10세를 대립 교황으로 선언하는 동시에 파문한다고 발표하였다. 그러자 니콜라오 2세의 지지자들이 순식간에 로마를 장악하였다. 대립 교황 베네딕토 10세는 황급히 로마를 떠나 갈레리아의 제라르드가 있는 성으로 달아났다. 로마에 당도한 니콜라오 2세는 노르만족의 지원을 받아 대립 교황 베네딕토 10세과 그를 지지하는 세력과 전투를 벌였다. 첫 번째 전투는 1059년 초 캄파냐에 일어났는데, 이 전투에서 니콜라오 2세는 온전한 승리를 거두지는 못하였다. 하지만 같은 해 하반기에 니콜라오 2세의 군대는 프라에네스테와 투스쿨룸, 누멘타눔을 정복했다. 이후 갈레리아 공략에 나서, 베네딕토 10세에게 항복하고 교황좌에 대한 권리 주장을 철회할 것을 강요하였다.

노르만족과의 관계[편집]

니콜라오 2세는 자신의 지위를 확고히 하기 위해 즉시 노르만족과 우호적인 관계를 맺었다. 이슬람교도들에게 정복당한 시칠리아를 탈환하기를 바랐던 그의 눈에는 노르만족이 이를 실천하기에 알맞은 세력으로 비춰졌다.[2] 당시 노르만족은 이탈리아 남부를 완전히 자신들의 세력권 아래 편입한 상황이었다. 1059년 멜피에서 로마와 노르만족 사이에 새로운 동맹이 맺어졌다. 니콜라오 2세는 일데브란도와 훔베르트 추기경, 몬테카시노 수도원의 아빠스 데시데리우스를 대동하고, 로베르 기스카르에게 아풀리아칼라브리아, 시칠리아의 공작으로 책봉하는 장엄한 예식을 주재하였다. 그리고 아베르사의 리샤르에게는 카푸아의 공작에 책봉하였다. 이를 통해 니콜라오 2세는 노르만족 지도자들로부터 앞으로 교회에 충성을 바치며 보호하겠다는 맹세를 받아냈다.

이로써 위조 문서인 콘스탄티누스의 기증 밖에는 변변한 기반이 없었던 니콜라오 2세는 노르만족의 힘을 빌려 대립 교황이 은신한 갈레리아를 정복할 수 있었으며, 더이상 교황이 로마인 귀족들의 권세에 휘둘리지 않아도 되었다. 그리고 이는 교황권이 신성 로마 제국동로마 제국 등 두 제국으로부터 독립적인 위치를 점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밀라노의 종속[편집]

한편 밀라노에서 타락한 대주교와 성직자들을 비판한 파타리아 운동이 일어나자, 니콜라오 2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베드로 다미아노루카의 안셀모 주교를 교황 사절로 파견하였다. 그리고 그 결과는 교황의 승리가 되었다.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운동이 확산되자, 당시 밀라노 대교구장이었던 위도 대주교는 교황 사절들이 앞으로 밀라노 대교구는 로마 교구에 예속된다는 내용이 포함된 조건을 제시하자 무조건 다를 수밖에 없었다. 로마와 밀라노 간의 새로운 관계는 1059년 4월 위도 대주교를 포함한 밀라노 대교구 소속 주교들이 라테라노 궁전으로 소환되어 의도치 않게 교회회의에 참석함으로써 세간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이 교회회의에서는 성직매매와 성직자들의 혼인을 금지할 뿐만 아니라 주교좌 성당 소속 사제들의 공동 생활을 복구시키고 교회 재산 관리를 쇄신시켜 남용과 부당한 양도를 금지하는 등 사제들의 규율을 더욱 강화하여 힐데브란트가 주장한 개혁을 이어갔고, 혼인법을 개정하여 혼인 유효와 무효, 친족 혼인 조당 등을 결정했으며, 훗날 교황직의 역사에 신기원을 여는 차기 교황 선거에 대한 법령이 통과되었다.

교황 선거 방식 개혁[편집]

니콜라오 2세는 1059년 칙서 《주님의 이름으로》(In nomine Domini)를 공표한 것이었다. 칙서는 교황 선거를 위한 새로운 출발이었으며 후대 모든 교황 선거의 밑바탕이 되었다. 이전까지만 해도 후임 교황 선출은 로마의 이웃 교구의 주교가 우선적인 후보자가 되어, 대개 신성 로마 제국이나 로마인 귀족들의 입김이 많이 좌우되었다. 대립 교황 베네딕토 10세와의 투쟁을 경험한 니콜라오 2세는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교황 선거 방식을 개혁하기를 원했다. 1059년 예수 부활 대축일에 라테라노에서 소집된 시노드에서 니콜라오 2세는 113명의 주교 참석자들에게 교황 선거 방식을 비롯하여 여러 가지 개혁 방안을 내놓을 것을 주문하였다. 시노드에서 채택된 교황 선거 방식의 개혁은 교회의 입장에서 볼 때 사실상 독립 선언이나 다름 없었다. 이후로 새 규정은 교황 선거인단을 추기경으로 정하고, 다른 성직자는 추기경의 선정과 동의가 있어야 참여하며,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는 추기경들이 선출한 교황을 승인하는 권리만을 가지게 하였다. 이 규정은 초대 교회의 관행을 참고로 하였다.

주석[편집]

  1. Coulombe, Charles A., Vicars of Christ: A History of the Popes, (Citadel Press, 2003), 210.
  2. Professor Robert Bartlett, The Normans , episode 3, BBCTV
전 임
스테파노 9세
제155대 교황
1058년 12월 6일 - 1061년 7월 27일
후 임
알렉산데르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