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그레고리오 6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그레고리오 6세
Pope Gregory VI.jpg
임기 1045년 5월
전임자 베네딕토 9세
후임자 클레멘스 2세
개인정보
출생이름 요한네스 그라시아누스
출생 불명
교황령 로마
선종 1048년 1월
신성 로마 제국 쾰른

교황 그레고리오 6세(라틴어: Gregorius PP. VI, 이탈리아어: Papa Gregorio VI)는 제148대 교황(재위: 1045년 5월 - 1046년 12월 20일)이다. 본명은 요한네스 그라시아누스(라틴어: Johannes Gratianus)이다.

생애[편집]

교황이 되기 이전[편집]

그라티아누스는 산 조반니 아 포르타 라티나 성당수석사제[1]로서 대단히 강직한 성품의 소유자로 사람들로부터 명성이 대단한 사람이었다. 또한 그는 막강한 집안인 테오필락투스 가문의 권세에 힘입어 20세의 나이에 교황직에 오른 교황 베네딕토 9세의 대부이기도 하였다.[2] 베네딕토 9세는 가족들의 등쌀에 떠밀려 교황이 된 것을 후회한다면서 혼인도 하고 싶기 때문에 대부를 불러 자신이 교황직을 사임할 수 있는지 상담을 요청하였다. 그는 자신이 교황직을 포기하는 것이 맞다는 확신이 서자, 자신의 대부에게 거액을 주는 대가로 교황직을 넘겨받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제안하였다. 로마 교구와 보편 교회를 위해 부적절한 교황은 필요없다고 생각한 요한네스 그라티아누스는 그에게 거액(1,000-2,000파운드의 은[3])을 주며 교황직을 넘겨받았다.

재임기간[편집]

그라시아누스는 그레고리오 6세라는 이름으로 교황좌에 착좌하였다. 그러나 성 베드로 다미아노와 같이 엄격한 인물들로부터 크게 환영과 지지를 받았음에도 교회에 평화는 찾아오지 않았다. 한편 베네딕토 9세가 교황직을 팔고 로마를 떠났을 때, 이미 이탈리아에는 베드로좌를 노리는 또 다른 사람이 있었다. 바로 사비나의 주교 요한으로, 1044년 베네딕토 9세를 로마에서 축출한 귀족들에 의해 교황 실베스테르 3세로 옹립된 인물이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 베네딕토 9세가 로마로 돌아오면서 자신의 교구 소재지인 사비나로 물러나게 되었다. 그렇지만 실베스테르 3세는 자신이 정당한 교황이라는 주장을 결코 포기하지 않고, 정치적 동맹을 통해 로마에 다시 들어가 복위하기 위한 궁리를 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베네딕토 9세로 인해 문제는 한층 더 복잡해졌다. 결혼하기 위해 교황직을 중도 사임한 그는 곧 자신의 결정을 철회하고 다시 자신이 교황이 되겠다고 주장하면서 로마에 대한 지배권을 다시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

여기에 더해, 그레고리오 6세는 교회 재정은 점차 바닥을 드러냈고, 적지 않은 성직자에게서 목자다운 능력이나 품성을 찾아볼 수 없었던 당시 절망적인 상황을 마주하고는 고뇌에 가득 찼다. 그렇지만 훗날 교황 그레고리오 7세가 되는 힐데브란트 신부의 도움을 받아 교회를 올바로 쇄신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서신과 교회회의라는 수단을 통해 교회의 질서를 바로잡으려 애썼으며, 정치 사회 면에서는 무력을 동원해서라도 질서를 안정시키려고 하였다. 그러나 그와 정치적 갈등을 빚고 있던 경쟁 파벌들의 세력은 너무나 막강해 쉽게 굴복되지 않았으며, 오히려 혼란만 가중되었다.

결국 신성 로마 제국 황제의 중재 외에는 당시 교회가 직면한 여러 난국을 타개할 수 없다고 인식한 수많은 고위 성직자와 평신도들은 그레고리오 6세나 그와 경쟁 관계에 놓인 실베스테르 3세와 베네딕토 9세와의 친교를 단절하고, 당시 알프스 산맥을 넘어가 하인리히 3세 황제에게 요청하였다. 하인리히 3세는 이러한 요청을 받아들여 1046년 가을 이탈리아로 내려갔다.

자신의 결백을 강하게 확신한 그레고리오 6세는 하인리히 3세를 만나러 북쪽으로 올라갔다. 그는 하인리히 3세로부터 교황으로서 융숭한 대접을 받고, 그의 요청에 따라 수트리에 교회회의를 소집했다. 그의 경쟁자 중에는 실베스테르 3세만이 교회회의에 참석했다. 1046년에 소집된 수트리 교회회의는 그레고리오 6세와 베네딕토 9세, 실베스테르 3세 세 명의 교황직 주장을 모두 폐기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실베스테르 3세는 처음부터 교황좌를 강탈한 자로 간주되어, 성직품 자체를 박탈당하고 여생을 수도원에 갇혀 지내게 되었다.

그레고리오 6세는 교황직을 매수했다는 비난을 받았고 그 자신도 그것을 순순히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으로 볼 때, 그러한 행동이 성직매매에 해당되는지에 대해서는 반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교회회의의 주교들은 그레고리오 6세에게 그와 같은 행위는 사실상 성직매매라는 것을 이해시키며, 그에게 교황직을 사임할 것을 요청하였다. 그레고리오 6세는 자신에게 별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깨닫고, 교회회의의 요청에 따라 스스로 교황직을 내려놓았다.

그레고리오 6세의 뒤를 이어 교황으로 선출된 이는 독일인이며 밤베르크의 주교인 수이드거로, 그는 자신의 새 이름을 교황 클레멘스 2세로 명명하였다.

그레고리오 6세는 1047년 5월 하인리히 3세를 따라 독일로 가서, 1048년 쾰른에서 선종한 것으로 전해진다.

선종할 때까지 그의 곁에는 힐데브란트가 함께 있었다. 이후 힐데브란트는 클뤼니에서 1년 정도를 지낸 다음 1049년 1월 교황 클레멘스 2세와 교황 다마소 2세의 뒤를 이어 교황이 되는 브루노(교황 레오 9세)와 함께 로마로 돌아갔다. 그리고 본인이 1073년 교황으로 선출되자, 자신의 새 이름으로 그레고리오 7세를 선택함으로써 그레고리오 6세가 합법적인 교황이었음을 공표하였다.

각주[편집]

  1. John N.D. Kelly, Gran Dizionario Illustrato dei Papi, p. 389
  2. Liber pontificalis, p. 331
  3. Manoscritto Vaticano latino 1340, per la cui descrizione cfr. Le Liber pontificalis, p. CCV
전임
베네딕토 9세
제148대 교황
1045년 5월 - 1046년 12월 20일
후임
클레멘스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