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국민장(故盧武鉉前大統領國民葬)은 대한민국 제16대 대통령이었던 노무현의 서거일 이틀 후인 2009년 5월 25일에 위원회가 결성된 뒤, 5월 29일까지 거행된 국민장이다. 당초 유족들은 가족장을 추진하였으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전 국민적인 추모열기로 국민장으로 치러졌다.

빈소 및 분향소 설치[편집]

5월 23일 서거한 노무현 제16대 대통령의 시신은 당일 오후 6시 30분 봉하마을 마을회관으로 옮겨져 빈소가 마련되었다. 임시 분향소에서 5월 23일 오후 10시부터 조문객을 맞았으며, 이튿날 마을회관 앞 광장에 공식 분향소가 세워졌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이 전해진 뒤 곳곳에서 추모객이 몰려 들었으며 5월 29일 국민장 기간이 끝날 때까지 100만명 이상의 추모객이 봉하마을 분향소를 방문하였다.[1]

정부에서 세운 공식 분향소는 서울역사박물관을 비롯해 102개소에 마련되었으며 총 조문인원은 5월 29일 18시까지 98만 5331명에 달하였다.[2]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세운 분향소는 대한문 앞을 비롯해 알려진 것만 150여곳에 달하였다. 5월 29일 새벽까지 조문객은 500만여명에 달하였다.[3]

장의위원회 구성[편집]

정부는 5월 23일 관계 국무위원 간담회를 개최해 국민장을 거행하기로 뜻을 모았고, 5월 24일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위원회의를 개최하여 국민장 거행을 의결하였다.[4] 장의위원장은 관례에 따라 국무총리인 한승수가 선정되기로 하였으나 유가족 측이 공동위원장을 제의, 5월 25일 현직 국무총리 한승수와 전 국무총리 한명숙이 선정되었다.[5] 장의위원은 전·현직 고위공무원, 사회지도층 인사, 유족이 추천한 친지 및 친분이 있는 인사 총 1,383명으로 구성되어 역대 최대 규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5월 27일 국민장 영결식을 5월 29일 경복궁 흥례문 앞 뜰에서 거행하기로 공고하였다.[6]

장례식 과정[편집]

발인[편집]

2009년 5월 29일 오전, 공동 장의의원장인 문재인 전 비서실장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봉하마을 회관에서 발인식이 시작되었다. 노 대통령의 시신을 실은 관은 태극기로 치장되어 이송되었고, 운구 절차를 마친 뒤에는 안희정 민주당 최고의원, 이광재 의원,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 등의 측근 및 유족들과 함께 봉하마을 사저를 한 바퀴 돌며 노재를 지냈다. 오전 7시 40분, 많은 주민들과 지지자들의 애도 속에서 운구차량이 출발하였다. 주민들과 지지자들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대표하는 색깔인 노란 풍선과 종이 비행기를 운구차량에 날렸다. 주민들의 슬픔을 뒤로하고 고속도로를 5시간을 달려 경복궁 영결식장에 도착하였다.

영결식[편집]

영결식에는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김대중, 김영삼 전 대통령 등 장의의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상태로 경복궁 앞뜰에서 진행되었다. 공동 장의위원장을 맡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한승수 국무총리가 추도사를 낭독하였고, 기독교 - 천주교 - 불교 - 원불교 순으로 종교의식이 진행되었다. 천주교 종교의식이 진행될 때에는 노무현의 평생 멘토로 불렸던 송기인 신부가 의식을 집전하였다. 영결식 말미에는 헌화와 함께 7일간의 국민장 모습을 담은 추모영상이 상영되었다. 헌화가 진행되는 동안 김대중 전 대통령은 유족들의 손을 잡고 오열하였으며, 이명박 대통령이 헌화를 할 때는 민주당 소속 백원우 의원이 "어디서 조문을 해?" 라고 소리치며 달려나오다 경호관들에게 제지당하면서 소란이 빚어지기도 하였다.

영결식이 끝난 직후 영구차는 경복궁을 빠져나와 노제가 진행되고 있는 서울광장으로 향했다.

노제[편집]

식전행사[편집]

본행사[편집]

화장[편집]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시신은 당초 예정보다 약 2시간여 늦게 경기도 수원 연화장에 도착해 화장되었다. 화장 후 수습된 유골은 고향인 경남 김해 봉화산의 정토원에 49재가 끝나고 매장되기 전까지 안치되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작은 비석을 세워 달라고 유언한바 있으며, 한때 국립묘지 안장 여론이 제기되기도 하였으나 결국 고인돌 형태의 묘소에 납골당 형태로 안장되었다.

안장식[편집]

영결식 후 유골은 봉하산 정토원에 임시 안치되었다.

2009년 6월 26일 국민장 장의위원회는 묘역 디자인에 대한 발표를 하였다. 노 전 대통령의 유골함을 납골묘 형태로 안장한 뒤, 그 위에 봉하산 너럭바위를 올리고 그 주변을 덮개로 덮는 방식이었다. 고인이 유서에 남긴 '아주 작은 비석' 를 너럭바위로 대체한 것이다. 너럭바위에는 지관 스님이 쓴 '대통령 노무현' 6글자가 세겨졌고 너럭바위를 덮은 덮개에는 노 전 대통령의 생전 어록 중 하나인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입니다' 의 글귀가 적혔다. 글씨는 신영복 성공회대학교 석좌교수가 썼다.

2009년 7월 10일 49재에 맞춰 안장식이 거행되었다. 안장식에는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씨, 노정연씨 등 유가족과 문재인 전 비서실장, 한명숙 전 총리 등 참여정부 인사들이 참석하였다. 구속 상태였던 이광재 전 의원은 국민장 때와 달리 구속정지를 받지 못해 참석하지 못했다. 추모 영상 상영과 간단한 제례 의식을 치른 뒤 노 전 대통령의 유골함이 안치되었다. 유골함 위에는 전국 8도에서 모아온 흙이 뿌려졌으며 KTV에서 방영된 <참여정부 5년의 기록> 다큐멘터리 CD와 추모 비디오가 함께 안장되었다. 유골함을 덮은 덮개에는 지관스님이 한문으로 쓴 '대한민국 16대 대통령 노무현, 1946~2009' 가 새겨졌다. 이 후 유골함을 덮은 덮개 위에 너럭바위가 올려졌고, 너럭바위 위에 신영복 선생의 글귀가 담긴 큰 덮개가 올려졌다. 조총발사와 제창을 마지막으로 영결식이 끝났으며, 노 전 대통령은 자신의 고향인 봉하마을에서 영면에 들어갔다.

시민 분향소와 관련한 논란[편집]

경찰의 분향소 강제 철거[편집]

경찰은 덕수궁 분향소에 조문가는 일반 시민들이 촛불을 켜 들고 이동하는 것을 '(사전에 신고되지 않은 불법) 시위로 발전할 우려가 있다'면서 제지하기도 하여 시민들의 지탄을 받았다.[7] 또한 한편 시민분향소 주변을 시청 앞 서울광장을 전경 및 의경 버스로 둘러 막아 이곳에서의 추모 행사를 원천봉쇄하는 등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조문행렬을 잠재적 폭력시위대로 간주하여 시민들과 충돌을 벌이기도 했다.[8][9]

국민행동본부의 분향소 파괴와 영정 강탈(절도)[편집]

6월 24일 오전 5시 30~40분경 국민행동 본부 50여명이 비공식 분향소를 파괴 및 강제철거하고 영정사진을 강탈(절도)했다. 국민행동본부는 고엽제 전우회와 함께 분향소를 철거했다고 밝혔다. 서정갑 본부장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불법 시설물을 치운 것이라 잘못이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경찰이 이를 방치한 것은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10] 시민분향소 운영진은 오전 10시 30분 기자회견을 열어 분향소 파괴 및 철거와 영정 강탈을 규탄했으며, 49재가 끝나는 날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11] 서울특별시 중구청은 직원 30여명을 동원해 오후 2시 20분부터 50여분간 파괴된 분향소 잔해를 철거하였으며, 이 과정에서 시민 5명이 연행되었다.[12] 그리고 이날 오후 8시 30분쯤 분향소 철거에 항의하는 시민들 28명이 연행되었다.[13] 경찰은 분향소 파괴 관련자를 수사하겠다고 밝히고 서정갑을 불구속 입건했다. 한편 분향소를 파괴한 애국기동단 측은 경찰의 조사를 받은 뒤 표창장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14] 국민행동본부 등이 절도한 영정은 당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북핵도발 총궐기대회에서 서정갑의 연설도중 등장하였으며[15], 이후 영정은 택배편으로 봉하마을에 보내졌다.[16] 서정갑한겨레21과의 인터뷰에서 '쓰레기를 청소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공권력이 완수하지 못한 것을 우리가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분향소 철거를 위해 사전답사를 하고 파트별 임무를 부여하는 등 계획적으로 추진하였다는 사실도 밝혔다.[16]

대한문 시민 분향소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시민들

각주[편집]

  1. “<봉하마을 6일간의 기록>”. 연합뉴스. 2009년 5월 28일. 2009년 12월 7일에 확인함. 
  2. “<전국 분향소 및 조문객 현황>(5.29 18현재)”. 행정안전부. 2009년 5월 29일. 2009년 12월 7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3. “조문객 수 400만·쌀 900여가마…'위대한 7일'의 기록”. 경향신문. 2009년 5월 29일. 2009년 12월 7일에 확인함. 
  4. “<노 전 대통령 장례절차> 관련 브리핑 자료”. 행정안전부. 2009년 5월 26일. 2009년 12월 8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5. “<노 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장 선정>”. 행정안전부. 2009년 5월 26일. 2009년 12월 8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6. “故노무현前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구성”. 행정안전부. 2009년 5월 27일. 2009년 12월 8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7. 유튜브 동영상 2009년 5월 24일 '촛불 들지 마시오
  8. 경향일보 사설 '추모 행렬마저 경찰 방패로 포위하나' 2009-05-25
  9. SBS 'http://news.cyworld.com/view/20090525n02688?mid=n0411' 2009-05-25
  10. “국민행동본부 "盧 전 대통령 분향소 치웠다". 연합뉴스. 2009년 6월 24일. 2009년 12월 6일에 확인함. 
  11. “보수단체,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 파손”. 한겨레. 2009년 6월 24일. 2009년 12월 6일에 확인함. 
  12. “중구청, 대한문 盧 전대통령 분향소 철거(종합)”. 연합뉴스. 2009년 6월 24일. 2009년 12월 7일에 확인함. 
  13. “대한문 분향소 철거 항의 28명 연행”. 연합뉴스. 2009년 6월 24일. 2009년 12월 7일에 확인함. 
  14. “서정갑 국민행동본부장 노무현 전 대통령 분향소 철거혐의 입건”. 헤럴드경제. 2010년 3월 30일. 2010년 3월 30일에 확인함. 
  15. '보수단체 손에 들린 盧 전 대통령의 영정'. 노컷뉴스. 2009년 6월 24일. 2009년 12월 7일에 확인함. 
  16. "쓰레기를 청소했을뿐". 한겨레21. 2009년 7월 3일. 2009년 12월 7일에 확인함.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