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온수배관 파열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고양시 온수배관 파열사고
날짜 2018년 12월 4일
시간 오후 8시 40분(KST)
위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백석역
원인 조사중[1]
피해
사망자 1명
부상자 25명 (소방관 포함)
약 10시간 동안 2천800여 가구에 난방용 열 공급이 중단

고양시 온수배관 파열사고2018년 12월 4일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에 있는 백석역부근에서 온수배관이 파열 된 사고이다.

피해[편집]

온수배관 파열로 주변 아파트 2천800여 가구에 난방용 열 공급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사고 직전 파열 지점을 지나던 사망자가 탔던 차량이 순식간에 쏟아진 끓는 물과 토사에 고립돼 결국 숨졌다. 수사결과 한국지역난방공사 열 수송관 파열 사고로 숨진 사망자는 배관 폭발 지점 근처에서 증기를 보고 차량을 정차한 상태에서 뒷자리로 피하려다가 고온·고압의 물기둥에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2] 물은 도로와 인근 상가까지 들이닥쳐 화상 환자도 속출했다. 현장 구조에 나선 소방관도 예외는 아니었다. 한 소방관은 식당 내 고립된 시민들을 대피시키다 발에 2도 화상을 입거나 백석역 출구에 고립된 시민을 업고 구급차까지 이송하다 물이 장화 속에 들어와 왼발에 화상을 입었다.[3]

수사[편집]

현장 조사를 한 경찰은 27년된 배관의 용접 부분이 터져 사고가 난 점을 확인했다. 해당 용접 작업은 배관을 깔았던 1991년 이뤄졌던 것으로 파악되었다. 사고 원인으로 배수관의 노후화가 지목되는 만큼, 30년 가까이 된 배수관을 규정에 맞게 보수, 검사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해 한국지역난방공사에 대한 압수 수색도 검토하고 있다. 만약에 과실이 파악되었다면 관련자를 피의자로 형사 입건할 방침이다.[4]

기타[편집]

수도권 전철 3호선 백석역 인근에서 발생한 열 수송관 파열사고로 60대 남성이 숨진 가운데, 워마드가 오전 0시2분쯤‘백석 주꾸미남 탄생’이라는 제목으로 사망자를 조롱하는 글을 올렸다.[5]

노후관 비율이 77%에 달하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와 54%인 서울 강남구의 주민들도 정기적인 점검과 단계적 교체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분당에서는 올해에만 두 차례 열배관 파열 사고가 발생했다.[6]

각주 및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