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치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검정치마
검정치마.JPG
부산 국제 록 페스티벌, 2012년 8월 5일
기본 정보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장르 , 펑크 록, 팝 록
활동 시기 2004년 ~ 현재
레이블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
소속사 도기리치
웹사이트 theblackskirts.com
구성원
조휴일

검정치마(The Black Skirts)는 대한민국록 밴드이다.

2004년에 미국 뉴욕에서 3인조 펑크 록 밴드로 처음 결성하였고 현재는 싱어송라이터재미교포 조휴일이 유일한 멤버로 원맨밴드이다.

검정치마는 2008년 11월 13일 첫 정규 음반 《201》을 발매하면서 한국에서 공식으로 활동을 시작하였고, 2011년 7월 13일 두 번째 정규 음반 《Don't You Worry Baby (I'm Only Swimming)》을 발매 하였다.

2013년 5월 현재는 3집 앨범을 준비하며 단독 콘서트 및 여러 큰 페스티벌 공연을 하면서 활동하고 있다.

검정치마의 첫 번째 음반 《201》은 제7회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모던 록 음반' 부문을 수상하였고, 검정치마의 앨범들은 현재까지 총 약 5만장 이상 팔렸다.[출처 필요]

역사[편집]

결성[편집]

검정치마는 3인조 펑크 록밴드로 2004년 뉴욕에서 처음 시작하였다. 그 당시엔 조휴일 외 2명의 다른 뮤지션들과 함께 시작하였고, 현재까지 조휴일을 중심으로 많은 멤버 바꿈이 있었다. '검정치마' 라는 밴드 이름은 조휴일이 "단지 어감이 좋아서" 만든 이름이고, 다른 특별한 뜻은 없다고 한다. 검정치마 조휴일은 13살의 어린 나이에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비록 미국에서 자랐지만 어릴적부터 대한민국 홍대 음악 씬에 아주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그는 미국 버클리 음대를 다니다 중퇴하였고, Castel Prayon 이란 이름으로도 활동하였다. 또한 애리조나-인디애나-뉴욕-뉴저지 등 미국 여러 도시들을 전전하며 외국인 친구들과 밴드 활동을 했다고 한다. 그 후 그러던 어느날 그는 2007년 한국에 큰 꿈을 가지고 들어와 '쌈지사운드페스티벌'의 '숨은 고수'에 지원했으나 아쉽게도 마지막 관문에서 탈락하였다. 그가 나중에 인터뷰에서 뒤돌아 보며 말하길,“사실 2007년 한국에서 실패한 후에는 무척 억울했어요. 그래서 앨범이라도 남기자는 심정으로 미국 현지 친구들의 도움으로 음반을 만들어서 국내에 들어왔는데 다행히도 좋은 반응을 얻게 된거죠.” 이때 인디 레이블 루비살롱이 그를 눈여겨봤고, 그가 미국으로 돌아가 만들어온 앨범 201을 이듬해인 2008년 국내 발매하게 되고 큰 인기를 얻게 되면서 한국 인디 홍대 씬에서 정식으로 활동하기 시작하였다.

201 (2008)[편집]

앨범 201은 검정치마의 첫 공식 앨범이다. 길고 난해한 노래들을 싫어하는 조휴일은 이 앨범을 만들면서 최대한 수록곡들을 '짧고 달콤하게' 작곡하려고 했다고 한다. 또한 대중성을 무시할 수 없던 그는 전에 녹음했던 곡들보다 "201"의 수록곡을 훨씬 깔끔하게 녹음했다고 한다. 그는 이 앨범을 통해 다양성과 대중성을 둘 다 보여주고 있다. 조휴일이 작곡, 작사, 편곡, 그리고 프로듀싱을 하였고, 2008년 발매되었다. 오랜 친구이자 프로듀서인 Kia Eshghi가 함께 도와주며 녹음을 하였고 작업도 하였다. 201이란 번호는 조휴일이 미국에서 자란 도시의 지역번호이다. 조휴일에 의하면 201은 2004년 검정치마가 처음 시작 하였을때부터 2007년까지 만든 곡들중에 대표곡들을 모아서 만든 앨범이다. 이 앨범의 수록곡들은 대부분 뉴욕에 있는 Hanging Moon Studio 에서 녹음하였다. 또한 "201"은 유명한 미국 작곡가/프로듀서이자 오랜 친구인 Cliff Lin이 믹싱을 하였다. 조휴일은 사실 1집을 내면서 많은 기대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주목을 이렇게 많이 받을줄은 전혀 몰랐다. 음악평론가 서정민씨는 이 앨범이 "신선함과 세련미로 펄떡된다." 라고 극찬 하였다. 2010년 201은 메이저 유통사인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를 통해 2곡이 추가된 '스페셜 에디션'으로 재발매됐다. 이 앨범은 한국대중음악상 5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우수 모던 록 음반' 부문을 수상했다. 대표곡은 '좋아해줘', 'Antifreeze', '강아지', 그리고 'Dientes'가 있다.

Don't You Worry Baby (I'm Only Swimming) (2011)[편집]

이 앨범은 항해란 컨셉 위주로 만들어졌다. 앨범 표지를 보면 큰 파도가 조그마한 배를 어느순간 덮어버릴듯한 이미지를 준다. 앨범 첫 곡인 '이별노래'를 들어보면 조휴일 자신은 홀로 배를 타는 선장이다. 다른 인터뷰에서 조휴일은 2집 앨범에서 나온 바다는 한국의 음악씬, 그리고 자기가 한국에 와서 겪은 일들을 항해와 바다에 비유해 만든 앨범이라고 한다. 조휴일이 느꼈던 음악 비즈니스에 대한 실망, 절망, 짜증 등은 이번 앨범에 고스란히 들어가있다. "내일이면 나를 버릴 사람들" ('Love Shine'), "친구 친구하기전에 니 이름을 말해봐" ('외아들') 같은 가사에서도 군데군데 드러나지만, 그러한 감정과 상황이 가장 잘 드러나있는 곡은 "아침식사"이다. 상황은 이렇다: 조휴일이 요즘 같이 밥도 잘 못먹는 누군가와 아침을 먹는데, 갑자기 전화가 와서 관심도 없는 비즈니스에 대한 이야기를 끝도 없이 늘어놓는다. "빵 말고 생각나는 숫자는 없는데, 아침에 무슨 말이 그렇게 많나요. 배고프고, 졸리고, 당신은 말이 많고, 열번도 속아줄테니 날 이제 좀 놔둬요. (중략) 언제나 알 수 없는 비즈니스". 하지만 바다 사이를 두고 벌어진 연인들에 대하서 노래하는 곡들도 있다. 이 앨범은 오직 2주안에 쓰여졌다고 한다. 앨범 이름 'Don't You Worry Baby (I'm Only Swimming)의 유래도 공식적으론 알려지진 않았지만, 아마도 조휴일이 루비살롱에서 탈퇴한 이후 주변 사람들이 많이 걱정했었고, 그는 그때 다짐의 의미로 'don't you worry baby. we are golden' 이라고 자신의 싸이월드 클럽에 써놓았던 글귀에서 가져왔다고 볼수 있다. 이 앨범 또한 지하실에서 녹음되었고, 조휴일에 의하면 빈티지한 사운드를 의도하였다고 한다. 한 인터뷰에서 그는 "무조건 깔끔하고 대중 친화적인 퀄리티를 쫓아가기보다는 깨끗하지 않아도 따뜻한 음역대를 내려고 했다. 굉장히 빈티지한 마이크를 쓰기도 했다.‘인터내셔널 러브 송’같은 경우는 마이크도 50년대 방송 마이크, 피아노는 200년 된 스타인웨이로 했다. 심지어 200년 된 교회에서 해먼드오르간을 녹음하기도 했는데 레슬리 앰프가 돌아가는 파동에 스테인드글라스가 흔들릴 정도로 좋은 공간이었다. 교회에서는 한곡 녹음하고. 나머지 곡은 거의 다 지하실에서 녹음했다." 라고 하기도 하였다. 타이틀 곡은 'Love Shine', 'International Love Song', 그리고 '젊은 우리 사랑'이 있다.

음악적 영향[편집]

조휴일은 영향을 그때그때 좋아하는 아티스트/앨범에게 받는다고 한다. 그러하여 여러 다른 영향을 받았고, 조휴일이 좋아하거나 영향을 받은 아티스트들은 앨라니스 모리셋, 엘비스 코스텔로, 엠.워드, 스매싱 펌킨즈, 란시드, 밥 딜런, 닐 영, 레몬헤즈, 빌트 투 스필, 노브레인이 있다. 장르도 역시 락의 여러 다른 장르인 인디, 포크, 펑크, 팝, 얼터니티브, 컨트리, 레게, 스카, 싸이키델릭등을 시도한다.

작곡 방식[편집]

조휴일의 개인 블로그에 의하면 그는 음소거된 티비를 보는 동시에 기타를 치면서 작곡하는걸 즐긴다고 한다.

가사[편집]

조휴일의 가사들은 대부분 직설적이다. 그래서 그의 1집 앨범 수록곡 중 '강아지', 'Tangled' 그리고 'I Like Watching You Go'등이 여성부에게 19금 판정을 받게되었다. 이 때문에 '강아지'는 'EBS 스페이스 공감'에서 가사를 수정해 불러야 했다. 또한, 13살의 어린 나이에 미국으로 이민을 간 탓에 한글이 많이 서툴러서 종종 영어로 먼저 작사를 한뒤 한국어로 번역을 한다고 한다. 'I Like Watching You Go'가 여성부에게 19금 판정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 이유는 편향된 해석을 바탕으로 한 것이며 조휴일의 의도와 전혀 다르다. 2집 활동 중에 출연한 EBS space 공감 762회에서 그는 이 곡을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커플이 느낄 수 있는 권태를 얘기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루비살롱과의 불화[편집]

500장 한정으로 제작해 공연에서 나누어 주었던 조휴일의 솔로 데모 앨범을 루비살롱 대표가 조휴일과 어떠한 상의도 없이 더 찍어 유상으로 판매한 사건이 있었고, 이러한 일이 조휴일 뿐만이 아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 외 또한 루비살롱이 음반 및 공연 그리고 온라인 음원 수익을 고의적으로 누락시킨것도 들키게 된후, 배신감을 느낀 검정치마 (조휴일), 텔레파시 그리고 갤럭시 익스프레스가 루비살롱을 탈퇴했다. 조휴일은 루비살롱과의 불화 때문에 1집 '201'의 리패키지 버전을 소니뮤직엔터테인먼트코리아에서 새로 발매해야 했다. 많은 사람들은 조휴일이 돈 때문에 1집 앨범을 리패키지 해서 내논걸로 오해하고 있지만 이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조휴일은 오로지 루비살롱 레이블과 작별 하였기 때문에 시중에 루비살롱이란 이름 아래 유통되었던 1집은 당연히 더이상 판매할 수 없었던 것이였고, 검정치마가 소니뮤직과 새로 손을 잡으면서 소니뮤직의 추천/조언하에 3곡을 추가하고, 앨범 자켓을 다시 디자인 해서 1집의 리패키지 앨범인 '201 - SPECIAL EDITION'을 발매해야 했다. 검정치마는 지금 현재 도기리치 콜렉티브란 레이블 아래에서 오랜 친구인 야광토끼 임유진과 함께 활동하고 있다.

구성원[편집]

이전 구성원[편집]

  • Sacha Rowe (키보드)
  • 임유진 (키보드) - 야광토끼 (솔로)
  • 전태병 (기타) - 가요톱텐 (밴드)
  • 류준 (기타) - 파블로프 (밴드)
  • 임형준 (기타) -핑크엘리펀트 (밴드)
  • 류영 (베이스)
  • 정경용 (드럼) - 비밀리에(밴드)

음반 목록[편집]

정규 음반[편집]

순서 제목 수록곡
1 201
  1. 좋아해줘
  2. Stand still
  3. 강아지
  4. 상아
  5. Antifreeze
  6. Tangled
  7. Avant garde kim
  8. Le Fou Muet (미친 벙어리)
  9. Dientes (치아)
  10. Kiss and tell
2 《Don't You Worry Baby (I'm Only Swimming)》
  1. 이별노래
  2. 무임승차
  3. Love shine
  4. 외아들
  5. International love song
  6. 날씨
  7. 아침식사
  8. 음악하는 여자
  9. 젊은 우리 사랑
  10. Ariel
  11. 기사도
  12. 앵무새

뮤직 비디오[편집]

연도 제목
2008년 좋아해줘
Antifreeze
2010년 Dientes
2011년 International Love Song
젊은 우리 사랑

주석[편집]

  1. 일요일에 태어나서 휴일이다 "맵스매거진 검정치마 인터뷰", p. 93. 2009년 6월 16일 확인.
  2. 서정민 기자, 김학선 객원기자. "제2의 ‘워낭소리’ ‘장기하’ 낳을 뿌리 빈약", 《한겨레》, 2009년 7월 2일 작성. 2009년 7월 20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