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네요시 친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가네요시 친왕

가네요시 친왕 혹은 가네나가 친왕(일본어: 懐良親王 카네요시 신노/카네나가 신노[*], 겐토쿠(元徳) 원년(1329년)? ~ 고와(弘和) 3년/에이토쿠(永徳) 3년 3월 27일(1383년 4월 30일))은 가마쿠라 시대(鎌倉時代) 후기부터 난보쿠초 시대(南北朝時代)에 걸쳐 활약했던 일본의 황족이다. 고다이고 천황(後醍醐天皇)의 황자로 관위는 1품 식부경(式部卿). 정서장군궁(일본어: 征西将軍宮 세이세이쇼군노미야[*])이라고도 불린다.

난초의 정서대장군(征西大将軍)으로써 히고 국(肥後国)의 와이후(隈府)[1]을 거점으로 정서부(征西府)의 세력을 넓혔으며, 규슈에서 난초 세력의 전성기를 쌓아올렸다고 평가받고 있다.

생애[편집]

겐무 신정(建武新政)이 붕괴되고 고다이고 천황은 각지에 자신의 황자를 파견해 아군을 모으고자 했다. 엔겐(延元) 원년/겐무(建武) 3년(1336년), 아직 어린아이였던 가네요시 친왕은 부황에 의해 세이세이다이쇼군(征西大将軍)으로 임명되었고, 규슈로 보내졌다. 가네요시는 고조 요리모토(五条頼元) 등의 보좌를 받으며 이요 국(伊予国) 구스나 섬(忽那島)[2]로 건너가, 그곳에서 우쓰노미야 사다야스(宇都宮貞泰)나 세토 내해(瀬戸内海)의 해적 구마노 수군(熊野水軍)의 원조를 받아 몇 년간 머물렀다.

그 뒤 랴쿠오(暦応) 4년/고코쿠(興国) 2년(1341년)경 사쓰마(薩摩)에 상륙, 다니야마 성(谷山城)에서 북조(北朝)의 아시카가 막부파인 시마즈 씨(島津氏)와 대치하면서 규슈 호족들을 끌어들이는데 힘을 쏟아 히고(肥後)의 기쿠치 다케미쓰(菊池武光)나 아소 고레토키(阿蘇惟時)를 아군으로 끌어들이고, 조와(貞和) 4년/쇼헤이 3년(1348년)에 와이후 성(隈府城)에 들어 와서 세이세이후(征西府)를 세우고 규슈 공략을 시작하였다. 이 무렵 아시카가 막부는 하카타(博多)에 진제이소다이쇼(に鎮西総大将)로 잇시키 노리우지(一色範氏), 닛키 요시나가(仁木義長) 등을 배치시켰고, 양자는 공방을 주고 받았다.

간노(観応) 원년/쇼헤이(正平) 5년(1350년), 간노의 소란(観応の擾乱)이라 불리는 막부 내분으로 쇼군 아시카가 다카우지(足利尊氏)와 그 동생 아시카가 다다요시(足利直義) 사이에 다툼이 벌어지고, 다다요시의 양자(이자 다카우지의 서자)였던 아시카가 다다후유(足利直冬)가 규슈로 보내졌다. 지쿠젠(筑前) 다자이후(大宰府)의 쇼니 요리히사(少弐頼尚)가 이를 지원하여 규슈는 막부와 다다후유, 남조 세력이 정립하는 형세가 되었다. 그러나 분카(文和) 원년/쇼헤이 7년(1352년) 유폐되어 있던 다다요시가 죽고(다카우지에 의해 독살되었다는 설도 있다) 다다후유는 주고쿠(中国)로 돌아간다. 이를 계기로 잇시키 노리우지는 쇼니 요리히사를 공격했지만 요리히사의 지원요청을 받은 기쿠치 다케미쓰가 하리즈리하라 전투(針摺原の戦い)[3]에서 잇시키 군을 상대로 대승을 거둔다. 이어 가네요시 친왕은 기쿠치 ・ 쇼니 군세를 거느리고 분고(豊後)의 오토모 우지야스(大友氏泰)를 쳐부수고 잇시키 노리우지를 규슈에서 몰아낸다.

그 뒤 쇼니 요리히사가 막부편으로 돌아서자 기쿠치 다케미쓰, 아카보시 다케누키(赤星武貫), 우쓰노미야 사다히사(宇都宮貞久), 구사노 나가유키(草野永幸), 니시무다 사누키노카미(西牟田讃岐守) 등의 남조측은 겐분(延文) 4년/쇼헤이 14년(1359년)에 지쿠고 강 전투(筑後川の戦い, 오오하라 전투大保原の戦い)에서 이를 격파하고, 고안(康安) 원년/쇼헤이 16년(1361년) 규슈의 거점이었던 다자이후를 제압하는 데 성공한다.

막부는 2대 쇼군 아시카가 요시아키라(足利義詮)의 대에 시바 우지쓰네(斯波氏経)·시부카와 요시유키(渋川義行)를 규슈 단다이로 임명하였으나 규슈 제압은 진전이 없었고, 조지(貞治) 6년/쇼헤이 22년(1367년)에는 아직 어렸던 3대 쇼군 아시카가 요시미쓰(足利義満)를 보좌하고 있던 간레이(管領) 호소카와 요리유키(細川頼之)가 이마가와 사다요(今川貞世, 이마가와 료슌了俊)을 규슈 단다이로 임명해 파견하였다.

그 뒤 이마가와 사다요(료슌)에 의해 다자이후·하카타는 호쿠초가 탈환하였고, 아시카가 다다후유도 막부에 굴복하여 규슈는 평정되었다. 가네요시 친왕은 세이세이쇼군의 지위를 요시나리 친왕(良成親王, 고무라카미 천황後村上天皇의 황자)에게 넘겨주고 지쿠고 야베(矢部)에서 병사하였다고 전하고 있다.

명 왕조의 책봉[편집]

《대명태조고황제실록》(大明太祖高皇帝實錄)에 따르면, 1369년, 중국의 (明) 왕조는 동아시아 해안에서 약탈행위를 일삼던 왜구(倭寇) 세력의 진압을 「일본국왕」에게 명하였는데, 홍무제(洪武帝)의 국서를 가지고 양재(楊載) 등이 일본으로 와서 가네요시 친왕을 만났다. 국서의 내용은 일본측이 더 이상 왜구의 해적행위를 방치한다면 명 왕조에서 군사를 보내 해적을 멸하고 일본으로 와서 「국왕」을 체포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가네요시 친왕은 명의 사절 17명 가운데 5명을 살해했고, 양재 등 2명을 3개월 간 구류하였다. 그러나 이듬해(1370년) 명 왕조로부터 다시 한 번 똑같은 내용의 국서가 사자 조질(趙秩) 등을 통해 가네요시 친왕에게 전달된다. 이번에는 「국왕」이 조질의 위세에 눌려 신하를 칭하고 특산품을 바쳤으며 왜구에게 잡혀갔던 70여 명을 송환하였다, 고 적고 있다. 이러한 내용에 대해 일본 학계에서는 해당 내용은 조질의 귀국 뒤의 보고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된 것으로 보았으며, 기록의 사실성을 의심하였다.

나아가 명 왕조는 가네요시 친왕을 「양회」(良懐)라는 이름으로 「일본국왕」에 책봉하였는데, 이후 가네요시 친왕의 세력이 쇠퇴하고 1372년에 책봉사절로써 하카타에 온 명의 사절이 당시 하카타를 장악하고 있던 이마가와 료슌에게 붙들려 가네요시 친왕에게 가지 못했음에도 명 왕조는 그대로 「양회」를 일본국왕으로 책봉한 것을 기정사실화하고 있었기에, 쇼군 아시카가 요시미쓰가 명과의 교역(감합무역)를 시작할 무렵 새로 즉위한 건문제(建文帝)로부터 본인이 일본국왕으로 책봉될 때까지 북조나 사쓰마 시마즈 씨 등도 명에 사절을 보내는 경우조차 「일본국왕 양회」라는 이름을 사칭해야 했다. 요시미쓰도 책봉 전까지 명 왕조로부터 「자국의 신하 책봉을 받은 자로써 양회와 일본의 국왕 자리를 두고 다투고 있는 자」로 간주되었고, 외교관계 수립 상대로 인식되지 못했다.

각주[편집]

  1. 지금의 일본 구마모토현(熊本県) 기쿠치 시(菊池市)의 기쿠치 성 유적.
  2. 지금의 일본 에히메현(愛媛県) 마쓰야마 시(松山市) 구스나 제도(忽那諸島).
  3. 지금의 일본 후쿠오카현 다자이후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