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허가이
許哥而
출생 1908년 3월 18일(1908-03-18)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 하바롭스크
사망 1953년 7월 2일 (45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
사인 총상
학력 로모노소프 대학교
배우자 최니나 베드로브나
자녀 장녀 허넬라, 차녀 허리라, 2남

허가이(許哥而(또는 許哥誼(허가의)), 러시아어: Алексей Иванович Хегай 알렉세이 이바노비치 헤가이[*], 1908년 3월 18일 ~ 1953년 7월 2일)는 일제 강점기의 독립운동가이자 노동운동가, 공산주의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소련파 위원으로, 함경북도에서 태어났다. 어렸을 때 부모를 따라 소련으로 이주하여 로모노소프 대학교를 졸업하였고, 우즈베키스탄에서 살았으며 8·15 광복 후 귀국한 뒤 월북하여 소련파의 거물로 활동하였다. 1951년 11월부터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부총리를 지냈으나, 1953년 3월경 숙청된 후 자살하였다. 러시아어 이름은 알렉세이 이바노비치 헤가이(Алексей Иванович Хегай)로, '허가이'는 성씨 '헤가이'를 음차한 것일 뿐 본래 러시아어 이름만 있었다.

생애[편집]

독립운동[편집]

소련에서 태어나 연해주지방 소련 공산당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45년 8·15해방 후 소련군 민정부 요원으로 북한에 들어왔으며, [1] 이후 소련 군정청 관리로 활동하였다. 1945년 10월 소련에서 북조선을 감시하기 위해 수백 명의 소련통역관 겸 감시요원을 정권에 배치했을때 그도 통역관 겸 감시요원으로 활동하였다.[2] 1946년 8월 북조선로동당 창립대회에 참가, 로동당 정치위원으로 선출되었다.

북조선에서의 정치 활동[편집]

소련파의 대표적인 인물로 북한 정권수립 이후 1948년 9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및 신설된 검열위원회 위원장이 되었고, 1949년 6월 조선로동당이라는 당명이 채택된 북조선노동당과 남조선노동당의 연석회의에서 당의 제2부위원장으로 선출되었다. 조선로동당 부위원장, 당 비서에 선출되었다.

1950년 조선로동당 제1서기를 거쳐 한국전쟁1951년 11월 내각 제2대 부총리에 선출되었다.[1] 그러나 같은 51년 11월 당 중앙위 제4차 전원회의에서 당 조직부장에서 제명, 좌천당한다.[3] 평소 김일성의 독재에 반감을 가지고 있었는데, 전쟁 이후 박헌영, 이강국 등을 비롯한 남로당 일파에 대해 누명을 씌워 숙청이 벌어질때 허가이는 이들이 미국과 교신하지 않았다고 변호하였다. 그는 6·25전쟁 중 불순, 비겁한 당원들에 대한 지나친 책벌로 전체 당원 60만 명 중 75%인 45만 명의 당원을 책벌하여 당 조직을 마비시켰다고 한다. 그러나 남로당원들을 옹호한 것을 김일성에게 질책당한 후 자살하였다 한다. 일설에는 김일성이 경쟁자였던 허가이를 살해했다고 한다.[4][5] 그 외에 당내에서 노동자들의 구성비율이 줄어들까봐 두려워 광범위한 농민의 입당을 막는 관문주의적 정책을 실시했다고도 한다.

암살 의혹[편집]

1953년 7월 2일에 자신의 사무실인 평양의 지하 방공호에서 죽은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공식 사인은 자살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인이 자살이 아니라 암살이라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그가 죽었을때 당시 권총을 두 개나 갖고 있으면서도 가슴에 장총을 맞은 자세로 죽었다든가, 죽기 몇 시간 전 장인이자 인민군 탱크부대장이던 최표덕과의 대화에서 조금도 자살 의도를 보이지 않았다는 점을 근거로 들을 수 있다.[6] 허가이의 딸 허리라는 김일성의 숙청 대상이 되자 아버지는 자살한 게 아니라 암살당했다고 주장하였다.[7] 그의 친구였던 장학봉은 허가이가 암살당했다고 주장하였으며, 당시 허가이가 등뒤에서 총을 맞아 암살된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7]

문화에 나타난 허가이[편집]

드라마[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허가이 - Daum 백과사전
  2. http://www.konas.net/article/article.asp?idx=18498
  3. Daum 미디어다음 - 뉴스
  4. <박헌영 평전>, 안재성 지음. p578
  5. 허가이는 처음에 김일성을 절대권력자로 내세우기 위해 앞장 섰지만, 한국전쟁이 터지면서 드러난 김일성 정권의 무능력함에 크게 실망하고 박헌영, 리승엽 등과 가까워져 갔다.
  6. <박헌영 평전>,안재성 지음.
  7. Daum 미디어다음 - 뉴스
전 임
박헌영, 김책, 홍명희
제2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부총리
(박헌영 홍명희, 최창익과 공동)
1951년 11월 ~ 1953년 3월 31일
후 임
홍명희, 박창옥, 최창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