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조약 (195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파리 조약( - 條約, Treaty of Paris)은 1951년 4월 18일, 프랑스, 서독, 이탈리아, 베네룩스 삼국 (벨기에, 네덜란드, 룩셈부르크) 사이에 체결된 조약으로, 이 조약으로 인해 유럽 석탄 철강 공동체 (ECSC)가 설립되었다. ECSC는 후에 유럽 연합의 일부분이 된다. 이 조약은 1952년 7월 23일에 효력이 발생하여 효력 발생 후 정확히 50년 만인 2002년 7월 23일에 소멸되었다.

이 조약은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후에 유럽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한 기초적인 조약으로 여겨진다. 2차대전의 주요 추축국들은 전쟁 무기의 기본이 되는 중요 자원인 석탄철강의 생산을 제한받았었다.

유럽 연합 조약과 구조의 타임라인[편집]

1948
브뤼셀
 
1952
파리
 
1958
로마
 
1967
브뤼셀
 
1987
SEA
 
1993
마스트리흐트
(EU 설립)
 
1999
암스테르담
 
2003
니스
 
2009
리스본
 
유럽 원자력 공동체 (EURATOM)
유럽 석탄 철강 공동체 (ECSC) 유럽 연합 (EU)
유럽 경제 공동체 (EEC)


유럽 공동체 (EC)
↑유럽 공동체들↑ 사법과 국내 문제 (JHA)
경찰 및 사법협력에 관한 규정 (PJCC)
유럽 정치 협력체 (EPC) 공동 외교 안보 정책 (CFSP)
서유럽 연합 (WEU)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