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생 루베르튀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랑수아 도미니크 투생 루베르튀르
François-Dominique Toussaint L'Ouverture

출생 1743년 5월 20일(1743-05-20)
아이티 아이티
사망 1803년 4월 7일 (59세)
프랑스 프랑스
별칭 투생 루베르튀르
Toussaint L'Ouverture
종교 로마 가톨릭

투생 루베르튀르(Toussaint Louverture, 1743년 5월 20일 ~ 1803년 4월 7일)는 아이티혁명가, 독립 투사이다. 지금까지 가장 잘 알려진 흑인 투사들 중의 하나였고, 노예 제도를 끝내고, 프랑스로부터 아이티의 독립 운동을 이끌었다. 또한 프랑스 군의 장군과 생도밍그(산토도밍고프랑스어 이름)의 식민 통치자로도 지냈다.

생애[편집]

프랑수아 도미니크 투생(François Dominique Toussaint)이란 본명으로 현재 카프아이티앵 근처에서 노예로 태어났다. 거의 50세 때까지 노예로 지내왔음에도 불구하고, 자율적으로 읽고 쓰는 것을 공부하여 교육을 잘 받아왔다.

1791년 프랑스 식민지 생도밍그에서 노예 반란이 일어나자, 투생은 그 지도자들 중의 하나가 된다. 그는 프랑스 군에 대항하기 위해 흑인 군사를 이끌어, 1793년 프랑스가 식민지에서 노예 제도를 폐지하도록 도움을 주었다. 그러고나서, 생도밍그를 침입했던 영국스페인군을 물리치는 데 프랑스를 도왔다. 1796년 4월에 식민지를 그 프랑스 총독의 동의와 함께 다스렸다.

투생의 아래 생도밍그는 번창하였다. 그러나 나폴레옹 1세가 식민지의 통치를 다시 얻으려했다. 1802년 나폴레옹은 생도밍그의 노예 제도를 다시 실시하기 위하여 큰 군대를 보냈다. 투생과 다른 투사들은 저항하며, 식민지를 프랑스의 통치로부터 자유를 얻기위하여 혁명을 일으키기 시작하였다. 그해의 후기에 투생은 사로잡혔고, 프랑스에서 투옥되어 1803년 4월 7일 옥사하였다.

장-자크 드살린이 투생의 뒤를 이어 혁명가가 되었고, 1804년 생도밍그를 아이티 독립국으로 선언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