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르 푸아티에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투르-푸아티에 전투
(프랑크-우마이야 왕조 전쟁의 일부)
날짜 732년
장소 프랑스 투르, 푸아티에
결과 메로베우스 왕조의 결정적 승리
교전국
프랑크 왕국
(메로베우스 왕조)
우마이야 왕조
지휘관
카롤루스 마르텔 아브드 알 라만
병력
3만명 추정 정확한 수는 알 수 없으나, 8만명으로 추정[1]
피해 규모
알 수 없음 1만여명

투르-푸아티에 전투732년 프랑크 왕국 메로베우스 왕조궁재카롤루스 마르텔프랑스 투르푸아티에에서 우마이야 왕조의 이슬람군을 무찌른 전투로 이 전투의 승리로 이슬람 세력의 서유럽 확장은 한풀 꺾였다.

배경[편집]

당시 옴미아드 왕조의 이슬람 세력은 북아프리카를 넘어 서남부 유럽 쪽으로 확장되고 있었는데 이슬람 세력은 스페인 지방을 정복하고 서유럽을 노렸다. 서유럽을 지배하고 있는 프랑크 왕국메로빙거 왕조에서는 재상 카를 마르텔이 권력을 장악하고 기병을 활발히 훈련시켰다. 732년 스페인 코르도바 총독 아브드 알 라만프랑스 아키텐을 침공하여 아키텐 공작 에우도를 무찔렀고 에우도는 카를 마르텔에게 도움을 청했다.

전투 과정[편집]

카를 마르텔투르 시를 방어하기 위해 그 동안 훈련시킨 기병대를 주둔시켰다. 카를 마르텔의 기병대는 푸아티에 근처에서 옴미아드군을 격파했고 사령관인 코르도바 총독 아브드 알 라만은 전사했다. 이후에 프랑크 왕국과 서유럽에 대한 이슬람교도의 침공은 없었고 때때로 카를 마르텔의 승리는 세계사의 결정적 사건으로 간주되고 있다.

결과 및 영향[편집]

이후에 이슬람교도의 진출은 사실상 내분과 북아프리카에서 일어난 베르베르인의 반란으로 중단되었다. 카를 마르텔은 그 전투를 통해 영예뿐만 아니라 실리도 얻었다. 그는 에우도로부터 충성을 서약받은 아키텐 지역에 대한 권한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이후에 카를 마르텔의 아들 피핀 등이 메로빙거 왕조를 무너뜨리고 카롤링거 왕조를 세우는 계기가 된다.

주석[편집]

  1. Watson, 1993 Charles Cutler Torrey, 1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