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Olivetti Valentine.jpg

타자기(打字機)는 글자를 찍어 글을 쓰기 위해 사용하는 기계이다.

개요[편집]

기계식, 전자기계식 혹은 전자식으로 글쇠를 주로 종이 위에 잉크로 찍어 출력을 한다. 이중 전자식은 수정액이나 테이프를 사용해야 하는 기계식에 비해서, 수정이 편리하고 작업내용을 저장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사무용이나 작가에 의해 쓰여지며 으로 쓴 글씨보다 인지하기가 편리하고 빠르게 글을 쓸 수있어 이용되었다.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중반까지 많이 이용되었으나, 1980년대에는 워드프로세서(여기서 말하는 워드 프로세서는 아래아한글같은 워드프로세서 소프트웨어가 아니라, 프린터가 내장된 휴대용 워드프로세서를 말한다. 실제로 1980년대는 1983년 국산제품 개발을 시작으로 대우전자 르모등의 휴대용 워드프로세서가 전동식 타자기를 밀어내고 전성기를 누리던 시대이다.)[1]가 대신하게 되었으며, 현재는 워드프로세서 소프트웨어와 프린터에 의해 거의 대체되어가는 추세이다. 전성기에는 상업고등학교(현재 정보고등학교)나 교육기관에서 교육받은 타자수(Typist)가 있었으며, 사무실의 필수품중 하나였다. 현재도 일부 작가나 마니아들에 의해 선호되고 있지만, 대다수의 문서작성자들은 사용하기 편리하고 기능도 다양한 워드프로세서를 선호한다. 2014년 현재 타자기를 생산하는 업체는 지구상에 거의 없거나 없다.

역사[편집]

1714년 영국에서 최초의 특허가 있었으나 내용은 남아있지 않으며 이후 19세기 중반까지는 주로 맹인을 위한 기계로 발전되었다. 최초의 실용화 성공은 1867년 크리스토퍼 숄스, 카를로스 그리덴과 사무엘 소울에 의해 발명되었다. 이후 레밍턴사에 의해 만들어졌으며 일반화 되었다.

타자기의 종류[편집]

IBM에서 만든 전자 타자기

타자기는 기계식, 전자기계식, 전자식으로 구분된다. 기계식 타자기는 수동타자기로써 글자판을 누르면 활자판이 탄소리본을 때려서 글자를 찍는 타자기이다. 전자식 타자기는 글자 휠에 망치가 충격을 주어 글자가 찍히는 타자기이다. 220V의 전기를 사용하는 전자제품이며, 글자 지우기(수정테이프 사용), 문장 기억(메모리 사용), 글자 수정기능등을 제공한다.[2]

한글 타자기[편집]

한글 타자기는 에서는 1913년 이원익이 개발한 타자기가 최초의 타자기이다.

책속의 타자기 이야기[편집]

내 영혼의 닭고기 스프》에는 타자기 이야기가 나온다. 트랙터 사고로 손을 다쳐 신체장애인이 된 딸이 엄마의 권유로 학교에서 타자기를 배운 이야기이다. 숙제를 타자기로 쳐서 제출할 만큼 타자를 잘 치자, 딸은 자신감이 생겨 승마, 뮤지컬 등의 여러 가지 일들을 해낸다.

주석[편집]

  1. 디지털타임즈 2000년 6월 26일자-한글 워드프로세스의 역사
  2. 전자타자기 사용설명서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