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르다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콩고르다툼(Concordatum, 복수로 라틴어: Concordat) 또는 정교조약라틴어 Concordatum에서 유래된 말로 가톨릭 교회의 대표자인 교황과 국가 사이에 국제법의 형식에 준하여 맺은 조약이다.

개요[편집]

정교 조약의 모습은 역사에 따라 변해 왔다. 가장 오래된 정교 조약은 1122년 체결된 《보름스 협약》이다. 이것은 신성로마제국하인리히 5세와 교황 갈리스토 2세 사이에 성직자 서임 권리를 교회와 국가가 다투게 되자 분쟁 해결책으로 맺은 협약이다. 중세를 통해 많은 정교 조약이 체결되었지만, 이것은 교회가 한때 가지고 있던 특권이나 성직자 서임권의 일부를 세속의 권력으로 인정한 것이었다. ( 1516년 볼로냐 정교 협약 등)

19세기 이후 근대적이 국가가 성립 되어가는 가운데, 현대적인 스타일의 정교 조약이 체결된다. 이것은 국가가 교회의 입장을 인정하는 대신에 교회를 국가의 통제 하에 두려고 하는 경향이 강한 것이었다. 그 대표적인 것은 1801년프랑스의 첫 집권 통령인 나폴레옹과 교황 피우스 7세 사이에 맺어진 것이다.

또한 20세기에 들어, 제1차 세계대전 후 여러 국가 간에 맺어진 정교 조약은 광범위한 내용을 포함한 현대적인 정교 조약이다, 그 핵심은 교회가 국가를 승인하고, 그 법에 따르며, 대가로 국가가 교회의 권리 보장과 성도 및 교회 학교 등 가톨릭 시설 보호를 약속하는 것이다. 가장 유명한 것은 교황 비오 11세무솔리니 사이에 체결되어 바티칸을 성립시켰던 1929년 체결된 《라테란 조약》이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