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 지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능지수(知能指數) 또는 IQ는 지적 능력을 수치적으로 측정하기 위해 고안된 시험에 의해 산출되는 점수이다. IQ라는 용어는 독일의 Intelligenz-Quotient에서 변화한 것으로 독일의 정신학자 윌리엄 스턴(William Stern)이 1912년에 현대의 어린이들의 인지 검사(20세기 초에 알프레드 비네, Theodore Simon가 개발한 것과 같은)의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제안한 것이며, 이 용어는 생활 속에서 일상적으로 쓰인다. 오늘날에 이르러서는, 웩슬러 성인 지능 검사와 같이 통계적으로 일반화시킨 지능검사로 점수를 매기는 방법이 사용되고 있다.

혼동하기 쉬운 IQ의 개념[편집]

비율지능과 편차지능[편집]

IQ는 비율지능(Ratio IQ, RIQ)과 편차지능(Deviation IQ, DIQ)으로 나뉘는데, 현대에 이르러서는 편차지능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검사를 받는 사람이 나이가 많은 경우에 비율지능으로 수치를 산출하기가 곤란하기 때문이다. 다만 검사를 받는 사람의 나이가 만 6세 미만 정도로 어릴 경우에 한해, 여전히 비율지능으로 IQ를 나타내기도 한다.

비율지능지수(RIQ)는 (피험자의 정신연령÷피험자의 생육연령) × 100 으로 산출된다. 예를 들어 만 나이 5세의 아동이 지능검사를 실시한 결과 6세의 정신연령을 가지고 있었다면 이 아동의 비율지능지수는 (6÷5)×100 = 120 임을 알 수 있다. 그에 반해 편차지능지수(DIQ)는 {(원점수 - 원점수의 평균)÷(원점수의 표준편차)} × (사용하고자 하는 표준편차) + 100 으로 산출된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원점수 평균이 60이고 원점수 표준편차는 20이며 표기되는 표준편차는 16인 지능검사에서 80개의 원점수를 받았다면 이 사람의 편차지능지수는 {(80-60)÷20}×16+100 = 116 임을 알 수 있다. 여기에서 알 수 있듯이 편차지능은 전체 인구와의 상대적 비교가 용이하기 때문에 비율지능보다 더 정확하고 세련된 개념이다.

표준편차(Standard Deviation, SD) 15는 웩슬러(WAIS) 검사, 16은 스탠포드-비네 검사, 24는 레이븐스 검사에서 사용된다. 편차지능에서 표준편차에 특별한 언급이 없으면 표준편차 16을 따르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에 대한 이유는 불분명하지만, 최초로 편차지능의 개념을 도입한 지능검사가 스탠포드-비네 검사이기 때문일 것이다.

현재 여러 사람들이나 언론은 이러한 차이를 구분하지 않고 IQ 지수를 언급하는데, 이럴 경우 수치 간의 정확한 비교가 불가능하므로 IQ를 말할 때는 표준편차를 통일해서 언급할 필요성이 있다. 특히 표준편차 24를 사용할 경우, 15나 16을 사용하는 것에 비해 지수가 과대계상되어 혼동을 불러올 여지가 많다.

IQ 200의 의미[편집]

언론 매체에서 말하는 IQ 200은 거의 모두 비율지능이라고 보면 된다. 비율지능에서 IQ 200은 편차지능(표준편차 16)에서 IQ 176이다. 이는 4.8시그마로, 100만 분의 1 확률이다.

반면에 편차지능에서의 IQ 200은 6.27시그마, 즉 약 60억 분의 1 확률이다. 현재 이러한 지능을 가졌다고 평가받는 사람은 인류 역사를 통틀어 단 한 명뿐이다. 그 사람의 이름은 윌리엄 제임스 시디스인데, 사실 이마저도 의견이 분분하다. 혹자는 폰 노이만이 그러한 지능을 가졌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론상으로, 편차지능에서 가능한 가장 높은 지수는 IQ 207이다. 이는 6.66시그마이고, 확률은 1,000억 분의 1이다. 참고로 1,000억 명은 5만 년 전부터 태어난 현생 인류(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태어난 모든 인류의 수를 합한 것이다. 그러므로 1,000억 분의 1이라는 의미는 지금껏 지구에 존재했던 전 인류 중에서 최고인 사람을 의미한다. 하지만 현재 세계 어디에서도 이러한 지능을 측정하는 방법은 없다.

멘사의 가입 기준 IQ[편집]

멘사는 지능지수가 상위 2% 이상인 사람만 가입할 수 있는 모임이다. 그런데 이곳의 가입 기준이라고 하는 IQ 148은 표준편차 15를 따르는 웩슬러 검사의 IQ 130과 같은 수치이다. 이는 서로 다른 표준편차를 사용하기 때문에 발생한 현상이다. 즉 앞서 언급했듯이 편차지능이 표준편차 15을 사용하는 데 반해, 멘사가 표준편차 24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상위 2.3%는 2시그마의 수치인데, IQ로 표시할 때 이 수치는 100+2시그마로 나타난다. 즉 이 경우 시그마의 기준 단위가 15일 경우는 100+(15×2)=130이고, 24일 경우는 100+(24×2)=148이다.

현재 멘사의 지능검사는 레이븐스 테스트(표준편차 24)에서 FRT 테스트(표준편차 15)로 바뀌었음에도, 표준편차 15로 나타난 수치를 24로 환산해 지능지수를 산출하고 있다. 이러한 표준편차 24를 고수하는 멘사의 방침이 사람들에게 IQ 지수에 대해서 혼동을 가져오게 하기도 한다. 표준편차 24를 사용할 경우, 다른 검사에서 사용하는 지수보다 지능지수가 과대계상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언론에서 표준편차 24를 한국형 지능의 기준 표준편차라 언급하며 오도하는 일이 잦다.

오히려 한국형 지능검사는 멘사에서 사용하는 FRT 검사보다는 K-WAIS라고 언급해야 적절하다. K-WAIS만이 한국 내에서 유일하게 표준화 작업을 마친 지능검사이기 때문이다. 국내 멘사의 FRT 테스트도 국제 고문심리학자들의 의견과 점점 증가하는 검사 응시자들의 점수를 고려하여 점수 기준을 상향시키고 있기는 하지만, 근본적으로 국내에서 표준화된 검사는 아니다. 이러한 관점으로 보면 한국형 지능검사의 기준 표준편차는 15라고 하는 것이 더 적절할 것이다. 따라서 멘사의 기준 표준편차도 일반적으로 편차지능에서 사용하는 표준편차 기준인 15나 16으로 통일할 필요성이 있다.

세상에서 가장 IQ가 높은 사람[편집]

윌리엄 제임스 시디스[편집]

윌리엄 제임스 시디스(William James Sidis, 1898년 4월 1일~1944년 7월 17일)는 현재까지 가장 지능이 높다고 알려진 사람으로, 그의 비율지능은 250~300정도였다고 추정된다. 이를 편차지능으로 환산하면 약 200정도에 해당한다. 그는 생후 18개월만에 뉴욕 타임즈 신문을 읽을 수 있었고, 만 6세에 7개국어를 구사할 수 있었으며 만 9세에 하버드 대학 입학 허가를 받아 11세에 역대 최연소로 입학하게 된다. 수학자 노버트 위너는 그의 동기였다. 아버지인 보리스 시디스는 미국으로 이주한 러시아계 이민자로, 하버드 대학의 심리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그는 교육이 지능 같은 사람의 능력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확신하는 사람이었고, 자신의 아들을 그에 맞춰 교육시켰다. 보리스 시디스는 유명한 철학자 존 스튜어트 밀의 아버지인 제임스 밀과 유사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메릴린 보스 사반트[편집]

메릴린 보스 사반트(Marilyn vos Savant, 1946년 8월 11일~ )는 1986~1989년판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IQ가 높은 사람"으로 등재된 사람이다. 현재 기네스북에서 이 영역은 사라졌는데, 당시 그 책에서는 그녀의 IQ를 228로 소개하고 있었다. 물론 이는 편차지능이 아니고 비율지능에 의한 점수로, 확률은 약 3,000만 분의 1이다. 그녀의 직업은 칼럼니스트이고, 1986년 이래로 퍼레이드(Parade)라는 잡지에서 "사반트에게 물어보세요"라는 칼럼을 올리고 있다.

그녀는 IQ 검사에서 167+(만점), 186, 218, 228 등의 다양한 점수를 받았다. 이 중 167+, 186은 편차지능검사로 받은 점수이고, 218과 228은 비율지능검사로 받은 수치이다. 혹자들은 그녀의 지능이 228에서 186으로 줄었다고 하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이러한 오해는 비율지능과 편차지능 간의 차이를 인지하지 못한 데서 비롯된다. 비율지능으로 IQ 228은 편차지능으로 IQ 188이고, 편차지능으로 IQ 186은 비율지능으로 IQ 224를 나타낸다. 즉 두 지능 검사 간의 차이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