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멘사(Mensa)는 가장 크고 오래된 고지능자의 모임이다. 멘사라는 이름은 둥근 탁자를 의미하는 라틴어에서 유래했다. 비영리 단체로서, 인구대비 상위 2%의 지능지수(표준편차 24 기준, IQ 148이상)를 가지면 가입할 수 있다. 비정치적이면서, 인종 및 종교차별로부터 자유로운 사회를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멘사의 의미[편집]

멘사는 표준화된 지능검사에서 일반 인구의 상위 2%에 드는 지적능력만을 가입조건으로 하는 국제적인 단체로, Mensa의 의미는 라틴어로 “테이블”, mens는 “마음”, 그리고 mensis는 “월”을 뜻하는데, 따라서 멘사를 통해 “마음, 테이블, 월”을 떠올릴 수가 있으며 위대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한 달에 한 번 테이블에 둘러앉아 모임을 갖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멘사의 창립[편집]

멘사는 롤런드 버릴(Roland Berrill)과 랜설럿 웨어(Lancelot Lionel Ware)에 의해 1946년 영국의 옥스퍼드에서 설립되었다. Berrill은 호주출신의 변호사였고, Ware 박사는 국립의료연구소에서 일하면서 지능검사에 관심을 갖게된 예비변호사였다. 이들은 우연히 기차에서 만난 후 지속적으로 교신하게 되었는데, 주로 Ware 박사의 오랜 숙원이었던 단체의 창설에 대한 것이었다. 1946년, Ware 박사는 Berrill에게 Cattell III 지능검사를 실시하였고, Berrill은 곧바로 지지자들을 찾기 시작했다. 1946년 10월 1일, Berrill은 첫 번째로 멘사 문헌을 출간하게 되는데, 이 날이 멘사의 창립일로 여겨지고 있다.

오늘날, 100개국 이상에 11만명 이상의 회원을 기반으로, 멘사는 사회적 상호작용과 지역사회 참여를 전 세계에 제공하고 있다.

멘사의 목적[편집]

멘사는 헌장에 명시된 바와 같이 다음 세 가지 목적을 가진다.

1. 인류를 위한 人智의 증명과 육성
2. 지성의 본질, 특성 및 이용에 관한 연구 장려
3. 회원에게 지적․사회적 자극 환경 제공

가입 요건[편집]

멘사코리아에서 매월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테스트를 통과하면 가입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되며, 그 이후 가입절차를 거치면 정회원이 될 수 있다. 현재의 테스트방식은 FRT(Figure Reasoning Test, 도형추리테스트)이며 45문항에 20분의 시간이 주어지며 유형은 FRT A 형과 B 형 두 가지로 제시되며 한 번 테스트에 응시하여 미통과시 향후 6개월간은 재응시를 금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멘사에서 활동중이거나 활동했던 국내 회원[1][편집]

멘사에서 활동중이거나 활동했던 세계 유명인사[편집]

바깥 링크[편집]

주석[편집]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