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차 슐레스비히 전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1차 슐레스비히 전쟁(독일어: Schleswig-Holsteinischer Krieg)은 덴마크 왕국프로이센 왕국 사이의 슐레스비히-홀슈타인 문제로 벌어진 영토 분쟁이다. 덴마크 사람들은 이 전쟁을 삼 년의 전쟁(덴마크어:Treårskrigen)이라고 부른다. 이 전쟁으로 인해 덴마크는 슐레스비히 지방과 홀슈타인 지방을 지배하게 되고 제2차 슐레스비히 전쟁의 원인이 된다.

덴마크 군사들이 열렬한 환영 속에 코펜하겐에 입성하고 있다.

배경[편집]

덴마크는 지금의 독일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슐레스비히 공국홀슈타인 공국을 지배하고 있었다. 그러나 프로이센은 이 두 지방은 나폴레옹 전쟁 때 자국이 승전 대가로 가져간 곳이라고 주장했다. 결국 이 두 나라는 부딪치지 않을 수 없는 형편이 되었다. 그러던 1848년 덴마크의 왕 크리스티안 8세가 죽자, 그의 아들 프레데릭 7세가 즉위하였다. 이 두 지방에 관심이 많았던 프레데릭 7세는 5월 21일, 덴마크 왕실에 프로이센과 전쟁을 해야 하느냐에 대한 토론을 시작했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이 프로이센과의 전쟁을 찬성했다. 결국 8월 24일, 덴마크가 플렌스부르크를 침공하면서 전쟁이 시작되었다. 갑자기 두려워진 슐레스비히와 홀슈타인은 프로이센 편에 가담하고 독일 연방까지 가담하면서 영토 분쟁이 엄청난 전쟁로 바뀌고 말았다. 이러자 프로이센은 모든 군대를 홀슈타인(홀슈타인은 프로이센 영토였다)에 집중시키고 플렌스부르크에서 덴마크군을 격파하여 슐레스비히에 입성하고 유틀란트까지 진출하면서 덴마크에서 패색이 짙어졌다. 그러나 같은스칸디나비아 나라인 스웨덴노르웨이가 가담하고 당시 강대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가 프로이센의 세력을 두려워하여 덴마크를 지지했다. 프로이센군은 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 근처까지 진출했으나 영국, 프랑스 등의 압력으로 더이상 진출하지 못했다. 그러다 보브 전투, 슐레스비히 전투에서 덴마크군이 승전을 거두자, 다시 전쟁은 격화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로톨프 전투에서 덴마크 군이 대승을 거두고 프로이센 영토로 진입하자, 이 전쟁을 두려워 한 강대국들은 다급하게 1850년 중재안을 냈다. 프로이센은 이 제안에 서명하였다. 덴마크는 찬성과 반대로 갈라져 논란을 거듭하다가 마침내 1851년 런던 의정서에 서명함으로써 이 전투는 덴마크의 승리로 끝났다. 덴마크 군사들은 사람들의 환영을 받으며 코펜하겐에 돌아왔다.

평화 조약[편집]

런던 의정서에 의하면 슐레스비히는 완전한 덴마크의 영토임을 인정하고 친덴마크당을 중심으로 통치한다. 그리고 슐레스비히의 북부는 공용어가 덴마크어, 남쪽은 독일어, 둘 다 쓰는 곳에서는 덴마크어로 결정했다. 이 전쟁으로 승전국인 스웨덴, 노르웨이는 프로이센의 온갖 이권을 빼앗아 갔다.

그 후[편집]

이 전쟁 이후 프로이센에서는 오토 폰 비스마르크가 수상에 취임하고 군대를 엄격하게 길렀다. 이러면서 프로이센은 유럽 최고의 강대국이 되고 덴마크는 비스마르크의 프로이센을 상대하기에 너무 약해졌다. 결국 제2차 슐레스비히 전쟁에서 프로이센은 덴마크를 간단히 격파하고 슐레스비히를 차지했다. 이 전쟁으로 덴마크는 약소 국가로 추락했다. 이 전쟁에 프로이센과 연합한 오스트리아 제국은 당시 스웨덴 등이 빼앗아 갔던 이권들을 프로이센에 돌려주고 허약해진 스웨덴, 노르웨이에 간섭하고 이권을 차지하여 스칸디나비아에 세력을 뻗었다.